SGI서울보증, 금융결제원 오픈뱅킹 맞춤형 서비스
상태바
SGI서울보증, 금융결제원 오픈뱅킹 맞춤형 서비스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2.0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SGI서울보증은 이달 18일 시행되는 오픈뱅킹 사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오픈뱅킹 맞춤형 보증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오픈뱅킹은 핀테크 기업 및 은행들이 표준화 된 방식(API)으로 모든 은행의 자금이체, 조회 기능을 자체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오픈뱅킹 서비스가 실시됨에 따라 모든 핀테크 기업들이 자금이체, 조회 등 은행이 이용하는 금융결제망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소비자의 피해를 담보하기 위해 출금 한도의 일정비율에 해당하는 금액만큼 지급보증을 제출해야 한다.

SGI서울보증은 지난달 해당 지급보증 상품의 보험요율을 25% 인하하고, 보험가입 및 보험금 지급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운용방법을 개선했다. 

이번 오픈뱅킹 사업에 최적화 된 보증서비스 제공으로 핀테크 기업들의 오픈뱅킹 제도 조기정착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앞으로도 핀테크 및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을 위한 보증서비스를 적극 제공할 계획이다.

김상택 사장은 “SGI서울보증은 그동안 권리금보호신용보험, 상가보증금보장신용보험을 출시하는 등 정부 정책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보증지원에 앞장서 왔다”며 “이번 오픈뱅킹 맞춤 보증서비스 제공과 같이 앞으로도 정부 정책과 연계한 보증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