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10월 경상흑자 78억3천만달러…1년 만에 최대
상태바
한은, 10월 경상흑자 78억3천만달러…1년 만에 최대
여행수지 적자폭 감소…'일본 여행 줄고 외국인 입국자 늘은 영향'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2.05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 중구 월미공원에서 바라본 인천항 전경
인천광역시 중구 월미공원에서 바라본 인천항 전경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10월 경상수지 흑자폭이 1년 만에 최대폭을 나타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올해 10월 경상수지는 78억3000만달러 흑자로, 흑자폭이 지난해 10월(94억7000만달러) 이후 12개월 만에 가장 컸다.

상품수지가 나빠졌지만, 서비스수지와 급료 및 임금과 투자소득의 내국인과 외국인 간 차액인 본원소득수지가 개선된 영향을 받았다.

경상수지는 지난 4월(3억9000만달러 적자) 한 차례를 빼고는 줄곧 흑자를 나타내고 있다.

상품수지 흑자가 80억3000만달러로 1년 전(105억2000만달러)보다 흑자폭이 24억9000만달러 줄었다. 수출이 수입보다 더 많이 줄어든 탓이다.

수출(491억2000만달러)은 14.5%, 수입(410억9000만달러)은 12.5% 각각 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 수출 감소세는 11개월째 이어졌다.

서비스수지는 17억2000만달러 적자로 적자폭이 작년 10월 대비 3억4000만달러 줄었다.

통관수입 물동량 감소로 운송수지 적자폭이 1억7000만달러 줄어든 영향이 컸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여행수지 적자폭은 8억2000만달러로 지난해 10월보다 4000만달러 감소했다.

중국인과 동남아시아인을 중심으로 외국인 입국자 수가 1년 전보다 8.4% 증가한 가운데 일본 여행 감소로 내국인 출국자 수가 8.3% 감소한 영향이다.

본원소득수지 흑자는 18억3000만달러로 1년 전(14억1000만달러)보다 흑자폭이 4억1000만달러 확대했다. 국내 기업과 투자기관이 해외로부터 배당금을 받은 게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올해 1~10월 경상흑자는 496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은의 연간 경상흑자 전망치(11월 기준)는 570억달러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10월 중 102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2억4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12억달러 각각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미국 증시 호조 속에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가 34억9000만달러 커졌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도 6억6000만달러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