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938
상태바
문재인 정부 D+938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2.04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청와대는 4일 검찰 수사 중인 김기현 前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문제에 관해 "경찰 출신이거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하여 요약 정리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따라서 고인이 되신 동부지검 수사관은 문건 작성과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비서실장의 지시로 민정수석실이 자체 조사한 결과라며 이 같이 발표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2017년 10월 경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 A씨가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 SNS 통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및 그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A 행정관은 제보내용이 담긴 SNS메시지를 복사해 이메일로 전송한 후 출력했다”라며 “A행정관은 외부 메일망에 제보 내용을 문서파일로 옮겨 요약하고 일부 편집해 제보 문건을 정리했으며 그 과정에서 새로이 추가한 비위 사실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또 “A행정관은 과거에도 동 제보자로부터 김기현 전 울산시장 및 그 측근의 비리를 제보받은 바 있다고 했다”라고 부연했다.

제보 문건 정리 이후 진행 경과에 대해서도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A행정관은 정리한 제보문건이 업무 계통 거쳐 당시 민정비서관에 보고된 것으로 기억하고 있으며 추가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고 말하면서도 “다만 백원우 전 비서관은 이러한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나, 제보문건의 내용이 비리의혹에 관한 것이어서 소관 비서관실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하고, 반부패비서관실이 경찰에 이첩하였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제의 문건은 외부 제보없이 민정수석실이 특감반의 자체조사 등을 통해 생산한 다음 경찰에 지시해 수사하도록 한 사실이 없다”라며 “고인 등 2명의 특감반원이 2018년 1월 울산에 내려간 것은 본건 자료와 무관한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고 대변인은 “오늘은 고인의 발인이 있는 날이다”라며 “이것으로 더이상 억측과 허무맹랑한 거짓으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