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설비 무상설치’로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
상태바
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설비 무상설치’로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
4일, 2019 경남 해피 에너지 나눔사업 준공식 개최
올해 12개 기업 참여, 15개소 소규모 사회복지시설에 설비 지원
  • 최태희 기자
  • 승인 2019.12.0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상남도]
[사진=경상남도]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최태희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한국에너지공단 경남지역본부와 함께 12월 4일 진주시 내동면 소재 사회복지법인인 ‘진주 사랑의 공동체’에서 ‘2019 경남 해피 에너지 나눔사업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경남도, 한국에너지공단 경남지역본부, 참여기업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해피 에너지 나눔사업’은 소규모 사회복지시설의 에너지 비용 부담을 덜어주고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무상으로 설치하는 사업으로, 소요사업비의 약 65%는 도내 신재생 에너지 참여기업에서, 나머지 약 35%는 경남도와 창원시, 한국에너지공단경남지역본부가 공동 부담하는 기부 협력사업이다.

2014년부터 추진해온 이 사업에는 지난해까지 총 41개 기업이 참여해 50개 시설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12개 기업이 참여해 15개소 소규모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 45kw 설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이날 ‘진주 사랑의 공동체’ 무상설치를 시작으로 연내에 계획된 모든 시설에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향후 설치가 완료되면 전기 운영비 절감은 물론, 폭염기 및 혹한기에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지역 내 에너지 소외계층에 대한 에너지 복지 실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석 경상남도 에너지산업과장은 “해피에너지 나눔행사를 통해 더 많은 도내 사회복지시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