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인하, 사망 원인 파악 중…소속사 측 "루머 유포 자제해 달라"
상태바
배우 차인하, 사망 원인 파악 중…소속사 측 "루머 유포 자제해 달라"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2.0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차인하. [사진=연합뉴스]
배우 차인하.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인 배우 차인하(본명 이재호)가 3일 향년 27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이날 오후 자택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숨진 차 씨를 처음 발견한 매니저가 경찰에 신고했다. 사망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

장례는 유가족의 뜻을 따라 조용히 치를 예정이다.

차 씨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며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달라"고 전했다.

차인하는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했다. 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에서 조연을 맡았다. 윤정혁, 지건우, 은해성, 김현서와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유(U)'로 활동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