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일본·중국 안가고, 동남아로 60% 쏠림 현상 심화
상태바
해외여행 일본·중국 안가고, 동남아로 60% 쏠림 현상 심화
국민 전체 출국 규모도 줄어 ‘여행심리 위축’으로 보여
12~1월 겨울방학 성수기도 여행사 20~30% 감소 예상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2.0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야경 [사진=이지혜 기자]
홍콩 야경 [사진=이지혜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근거리 대표 여행지 일본과 홍콩 여행이 급감하면서 동남아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반면에 이러한 현상이 두 지역 수요가 줄은 데 따른 것 일뿐 대체여행지로 동남아로 여행을 떠나는 것은 아니어서 여행사 매출 역신장에 좀처럼 반전을 기대하기 힘든 상태다.

2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11월 한 달 동안 국내 1·2등 여행사 하나투어와 모두투어가 모두 전년동기 대비 송출 여행객수가 큰 폭 감소했다. 특히 이 시기 인원수로는 절반 가까운 비중을 차지했던 홍콩과 일본이 90% 가까이 줄어든 것이 직격탄이 됐다.

법무부가 집계하는 국민 해외출국자수 통계 역시 8월부터 감소세로 돌아섰다. 9월에는 7.9%가 줄어들며 10만여명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해외여행을 떠나지 않았다. 비수기인 10월과 11월에는 한층 줄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출장수요가 큰 변화가 없는 점을 감안하면 해외 출국자수 감소는 순수여행객 감소로 볼 수 있다”며 “자유여행이 늘어나 패키지여행이 줄어드는 것도 있지만 설상가상으로 여행 심리 자체가 위축된 상태”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하나투어는 2019년 11월 해외여행 수요(항공권 판매량 16만 6천여 건 미포함)가 18만3000여 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38.1% 감소했다.

여행 목적지별로 봤을 때 동남아가 58.5%로 가장 높았다. 해외여행객 10명 중 6명이 동남아로 여행을 다녀온 셈이다. 동남아 쏠림 현상은 9월 51.4%과 10월 53.3% 보다 더 심화됐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런 동남아 역시 지난해와 비교하면 8.3% 감소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해외여행은 애초에 꼭 가고 싶었던 특정 목적지에 가려는 수요도 있지만 실제에서는 많은 이들이 여러 곳 가운데 고민하다 더 끌리는 쪽으로 떠나기도 한다”며 “쌀쌀한 날씨에 온천 광고를 보고 여행 갈 생각을 했다가 막상 알아보다 보면 동남아 휴양지로 떠나는 경우가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일본 ▽80.4%, 홍콩 ▽82.7% 외에도 중국 ▽36.7%, 남태평양 ▽4.8% 등 근거리도 감소세다. 또한 장거리 역시 유럽 ▽22.5%, 미주 ▽11.5% 등으로 일제히 감소세다.

이러한 위축된 여행 심리는 겨울 해외여행 수요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1일 기준 겨울 예약 상황은 12월과 1월 각각 전년 대비 ▽24.3%, ▽20.8% 감소한 상태다.

모두투어는 2019년 11월 여행상품 판매가 12만1000명(호텔 및 단품 판매 포함)으로 나타났다. 항공권 판매량은 10만7000명을 기록했다. 여행상품 판매는 전년동기 대비 29.5% 감소했고 항공권 판매는 15.9% 증가했다.

일본 불매운동과 홍콩 시위 여파로 이들 지역은 90% 가까이 감소햇다. 대신 대만과 동남아 주요 여행지 인기가 지속됐다. 특히 대만은 전년 동기 대비 40% 가까운 높은 성장세를 보였으며 필리핀과 베트남 또한 각각 26%, 15% 늘어나는 등 인기를 이어갔다.

지난해 슈퍼 태풍 위투로 공항까지 폐쇄됐던 사이판이 기저효과로 남태평양이 30% 넘는 성장세를 보였고 하와이 화산 폭발 영향이 있었던 미주 또한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해외출국자수는 여름만 못하지만 여행사를 통한 해외여행은 겨울도 수요가 많은 편이어서 12월부터 예약률 호조를 기대하며 패키지상품 판매에 집중해 다가오는 동계 성수기에 대대적인 반등을 노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