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올해 48조7천억 규모 재정증권 전액 상환
상태바
기재부, 올해 48조7천억 규모 재정증권 전액 상환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2.0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28일 재정증권 잔액 1조5000억 원을 만기 상환함에 따라 올해 발행한 재정증권을 전액 상환했다고 2일 밝혔다.

재정증권은 세입·세출 시점의 불일치에 따른 일시적 자금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발행하는 단기 차입수단 중 하나다. 기재부는 한국은행 일시차입과 함께 국회에서 의결된 30조 원(잔액기준) 한도 내에서 재정증권을 운용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중 총 48조7000억원(누계)의 재정증권 발행을 통해 국고금을 안정적으로 조달·공급하고, 경제활력 제고 등을 지원했다.

상반기 말 기준 재정증권 발행잔액 15조9000억 원은 하반기 주요 세목의 세입을 활용해 전액 상환했으며, 재정증권 발행에 따른 차입비용은 전액 국고 통합계정의 운용수익을 활용해 조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