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폭스바겐·푸조·포르쉐 등 차량 결함 1만2000대 리콜조치
상태바
국토부, 폭스바겐·푸조·포르쉐 등 차량 결함 1만2000대 리콜조치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12.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토부]
[사진=국토부]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국토교통부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FCA코리아, 한불모터스, 포르쉐코리아 등 총 16개 차종 1만2053대 차량에서 제작결함을 발견해 자발적 리콜 조치를 내렸다고 2일 밝혔다.

우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티구안 2.0 TDI BMT 및 CC TDI GP BMT 등 4개 차종 8455대에서 에어백제어장치 기판 내 축전기 결함이 발견돼 사고 발생 시 에어백 전개가 작동하지 않아 탑승자에 상해를 입힐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아우시폭스바겐코리아는 오는 16일부터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을 수리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한 FCA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지프 체로키 1859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 때문에 이번 리콜 조치에 포함됐다. 현재 FCA코리아 공식서비스 센터에서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 중이다.

한불모터스는 푸조 508 블루HDi 등 2개 차종 834대에서 보조 바퀴 고정지지대 체결 불량으로 보조 바퀴가 스스로 이탈할 가능성 때문에 리콜 된다.

이외에도 포르쉐 코리아의 파나메라 등 4개 차종 442대에서 에어백 제어장치 기판 내 출전기 결함으로 사고 발생 시 에어백 전개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으로 리콜에 돌입했다.

한편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릴 예정이며 이미 해당 결함에 대해 자비로 수리를 마쳤을 경우 수리비에 대해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