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객실용품 배달하는 ‘AI 호텔 로봇’ 상용화
상태바
KT, 객실용품 배달하는 ‘AI 호텔 로봇’ 상용화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12.0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사진=KT]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KT는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에 인공지능(AI) 호텔 로봇 ‘엔봇(N bot)’을 상용화했다고 2일 밝혔다.

엔봇은 KT 융합기술원에서 자체 기술로 개발한 3D 공간맵핑 기술, 자율주행 기술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객실까지 자율주행으로 이동할 수 있다. 호텔 엘리베이터와 통신을 통해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승하차 하고 층간 이동이 가능하다.

투숙객이 객실 내 기가지니 호텔 단말을 통해 음성이나 터치로 객실용품을 요청하면 배달은 엔봇이 대신한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약 100여개 객실에서 AI 호텔 로봇을 통한 호텔용품 무인 배달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후 서비스 제공 객실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상무)는 “최첨단 AI 기술을 적용한 AI 호텔 로봇이 국내 최초 AI 호텔에서 상용서비스를 시작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호텔의 품격에 맞는 고품질의 IC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