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렉트로룩스, 프리미엄 식기세척기 2종 국내 첫 출시
상태바
일렉트로룩스, 프리미엄 식기세척기 2종 국내 첫 출시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2.0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일렉트로룩스는 세계 최초로 컴포트 리프팅 시스템을 적용한 ‘식기세척기 800’과 ‘식기세척기 700’ 2종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일렉트로룩스의 식기세척기가 국내에 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식기세척기 800. [사진=일렉트로룩스]
식기세척기 800. [사진=일렉트로룩스]

 

일렉트로룩스는 얼마 전 스웨덴 본사 차원에서 별도로 움직이던 소형과 대형 부문을 하나로 합치는 조직개편을 글로벌하게 단행하며 본격적인 한국 대형가전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지난 2002년 한국에 진출한 일렉트로룩스는 그간 국내에서 청소기(무선·유선·로봇), 블렌더, 무선주전자 등 소형가전 부문 성장에 집중해 왔다.

국내 대형가전 시장 공략의 일환으로 출시된 이번 식기세척기는 세계 최초로 컴포트 리프팅 시스템을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문을 열고 하단 선반을 25cm 높이까지 들어 올릴 수 있게 하는 것으로 허리를 구부리지 않고 식기를 담을 수 있다.

자체 실험을 통해 2만회 이상 리프팅이 가능하도록 내구성을 갖췄으며, 세계 최초 기술력을 인정받아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가운데 하나인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식기세척기의 핵심인 세척력도 뛰어나다. ‘360도 멀티 분사 세척’ 기술이 사각지대 없이 오염이 심한 식기도 구석구석 깨끗하게 세척한다.

특히 하단 회전 휠에서 360도로 돌아가는 허리케인 세척수를 분사, 기존 식기세척기 대비 최대 3배 더 깨끗한 세척력[1] 을 보여준다. 또한, ‘익스트림 살균 기능’이 70도의 온도로 식기를 살균, 손 설거지로는 제거가 불가능한 유해균 제거에도 탁월하다.

세척 후에는 ‘에어 드라이 설계’가 작동해 물 때 없는 건조가 가능하다. 세척이 완료되면 자동으로 10cm 문 열림 기능이 작동되면서 물 때와 물 얼룩을 방지한다. 이를 통해 기존 식기세척기 대비 최대 3배 더 완벽하게 건조[3]가 가능하고 식기 건조 시 자주 발생하는 주방 조리대의 손상도 막아준다.

여기에 디지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해 작동 소음을 도서관 수준(42dB)으로 낮췄으며, 유럽 에너지 등급 A+++를 받은 저전력 설계로 밤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신영 일렉트로룩스 대표는 “이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어워드 등 세계적인 어워드에서 제품의 기술력과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인정받았다”며“이번 신제품은 국내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디테일함으로 주방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 것은 물론 설거지로부터 해방, 가사 노동의 부담을 확 줄이고 삶의 가치를 더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