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300여명 참석 '2019 건강가정‧ 다문화가족 사업보고회'
상태바
안양시, 300여명 참석 '2019 건강가정‧ 다문화가족 사업보고회'
  • 이배윤 기자
  • 승인 2019.11.2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안양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금년도 사업보고회가 28일 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제분위기속에 열렸다.

이날 보고회는 베트남 국적 여성들의 부채춤 공연으로 서막을 열었다.

이어 금년 센터 사업에 따른 영상물 상영에 이어 시상, 한 해동안의 노력으로 이어진 프로그램 활동 사진 및 작품전시 등이 펼쳐졌다.

시상식에서는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홍지수 아이돌봄 팀장과 방금복 아이돌보미, 허환·짱리 자원봉사자, 이점숙 지도교사, 결혼이민자 안서연 씨 등 6명이 건강가정‧다문화가족 지원 공로로 최대호 안양시장으로부터 표창장을 수상했다.

또한 베트남, 중국, 캄보디아, 볼리비아, 필리핀, 일본 등 6개국에서 온 이민자 23명은 뜻깊은 한국어교실 수료증을 받았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4단계의 한국어교육 과정을 이수한 이민자는 법무부에서 운영하는 사회통합프로그램 중간평가에 응시해 국적을 취득할 수 있다.

전시회에서는 아이돌보미 자조모임에서 만든 종이접기 작품과 센터 수강생들의 1년 활동을 포착한 사진이 전시돼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행사참석자들과 흥겨움을 나눈 최대호 시장은 다문화가정도 우리사회 한 일원이라며 이해와 사랑으로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또 주변에서도 관심을 가져줄 것을 부탁했다.

시는 외국인 다문화가정 증가추세에 부응, 한국어교실을 비롯해 가족관계, 가족돌봄, 가족생활, 가족과 함께하는 지역공동체, 다문화가족 지원 등의 분야 73개의 다양한 사업과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문화적 욕구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또 한국에 정착한 이민자들이 우리문화에 잘 적응하고, 애환도 달랠 수 있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한편 지난해 말 기준 안양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근로자, 이민자, 유학생 등 1만3,800여명으로 안양인구 대비 2.4%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 다문화가구원 4천680여명이고 그 중에서도 센터에 등록된 외국인은 1천720명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