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다” 최사랑 vs “아니다” 허경영…사실혼 진실공방
상태바
“맞다” 최사랑 vs “아니다” 허경영…사실혼 진실공방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1.2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트로트 가수 최사랑과 허경영이 사실혼 관계를 둘러싸고 마찰을 빚고 있다.

28일 허경영 소속사인 본좌엔터테인먼트측은 최사랑이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에 낙태도 했다’는 말에 “허경영 총재의 재산을 편취하기 위한 (최사랑의) 거짓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허경영 수석 보좌관을 겸임하고 있는 박병기 본좌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허 총재가 최사랑의 금전 문제로 관계를 끊어낸 것”이라며 “최사랑이 허 총재의 개인 카드를 몰래 써 옆에 두면 안 되겠다는 판단에 관계를 정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박 대표에 따르면 최사랑은 허경영의 돈을 수억원 갈취해 갔으며, 가만히 있자 금전적 요구가 심해졌다. 사실혼 관계 또한 최사랑이 위자료를 받아내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최사랑은 허경영과의 사이에 아이를 임신했으나 2016년 2월 낙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허경영측은 “최사랑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최사랑은 21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허경영과 2015년 12월부터 2019년 초까지 동거하며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다”며 사실혼 사실을 확실히 했다.

최사랑은 2015년 허경영 작사 ‘부사되세요’로 데뷔했다. 2018년 12월에는 싱글곡 ‘국민송’을 허경영과 함께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