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퀀텀닷 기반 태양에너지 활용 한발짝 다가섰다
상태바
국내 연구진, 퀀텀닷 기반 태양에너지 활용 한발짝 다가섰다
KIST-KAIST, 퀀텀닷 태양전지 고질적 문제 해결…상용화 가능성 높여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1.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 층 구조의 신(新) 물질(α-6T/PEDOT:PSS)의 모식도를 활용한 'Advanced Energy Materials' 커버 이미지.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이중 층 구조의 신(新) 물질(α-6T/PEDOT:PSS)의 모식도를 활용한 'Advanced Energy Materials' 커버 이미지.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진영 수소·연료전지연구단 박사팀과 김동훈 계산과학연구센터 박사팀은 정연식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퀀텀닷 태양전지의 고질적 문제였던 전류 손실을 막는데 성공했다. 

KIST는 이를 통해 전지효율을 기존 대비 47% 상승시켜 퀀텀닷 태양전지의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고 28일 밝혔다.

퀀텀닷 태양전지는 생산비용이 저렴하고 안정성이 뛰어나 기존에 상용화돼 있는 실리콘 태양전지를 대체할 차세대 태양전지로 각광받고 있으나 에너지 전환 효율이 충분하지 못해 상용화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KIST 연구진은 최근 퀀텀닷 태양전지의 에너지 효율을 상승시키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퀀텀닷 태양전지의 구성요소인 ‘정공수송층’은 태양전지 내부에 전류가 흐를 수 있게 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빛을 흡수해 전기 에너지를 생성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전류 손실이 발생하는데 이를 최소화하는 것이 퀀텀닷 태양전지 성능 향상의 핵심이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 많은 연구진이 새로운 정공수송층 재료를 개발 시도했지만 소재 내부에 전류의 흐름을 방해하는 쌍극자(dipole)가 발생돼 성공에 어려움을 겪었다.

KIST-KAIST 공동연구진은 쌍극자를 제거하기 위해 원자 단위의 조절이 가능한 양자역학 이론(밀도범함수론)을 활용하여 이중 층 구조의 신(新) 물질(α-6T/PEDOT:PSS)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태양전지 내 전류 손실을 기존의 20% 수준으로 감소시켜, 전지효율을 기존대비 47% 향상시켰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누설전류를 더욱 감소시키려는 꾸준한 실험과 결과가 이어진다면 경쟁 소자인 실리콘이나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능가하는 차세대 태양전지로서의 상용화를 기대하고 있다.

김진영 박사는 “이번 성과는 향후 퀀텀닷 태양전지의 에너지 전환효율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실험적 노력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출력전압과 전류를 극대화시켜, 차세대 태양전지로 자리매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으로 KIST의 주요사업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 및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소재 분야 최고 권위지인 ‘Advanced Energy Materials’ 최신 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