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병철 광산구의원, 자치분권강화 주민자치 활성화 토론회 참석
상태바
공병철 광산구의원, 자치분권강화 주민자치 활성화 토론회 참석
  • 주동석 기자
  • 승인 2019.11.2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주동석 기자] 광주 광산구의회 공병철 의원이 지난 25일 김대중컨벤션센터 210호 회의실에서 열린 ‘자치분권강화 풀뿌리 주민자치 활성화’ 토론회에 참석했다.

공병철 광산구의원이 25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치분권강화 풀뿌리 주민자치 활성화’토론회에 참석했다. [사진=주동석 기자]
공병철 광산구의원이 25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치분권강화 풀뿌리 주민자치 활성화’토론회에 참석했다. [사진=주동석 기자]

이날 토론회는 주민이 지역문제 해결의 주체가 되는 실질적인 주민자치의 도입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주민조직 및 마을활동가들과 지역의 주민자치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광란 광주시의회 자치분권 특별위원장을 좌장으로 김재철 연구원(광주전남연구원)의 발제와 함께 공병철 의원(광산구의회), 임택 구청장(동구청), 민문식 센터장(남구마을공동체협력센터)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공 의원은 운남동 주민자치회장 등 15년간 마을활동가로서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토론에 참석해 “주민자치회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권한과 책임을 강화해야 하고 지방의회는 주민자치회 확대 시행에 맞춰 조례 개정 및 예산 지원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광산구는 주민자치회 21개동 확대 시행에 맞춰 조례를 보완·개선해 한정된 주민자치의 권한을 폭넓게 변경하고 공개추첨 방식의 위원 선정,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 이수 의무화 등 주민자치회 운영 과정에 필요한 사항을 정비했다”고 화답했다.

이어 “주민자치회가 마을계획 수립과 실행, 주민총회 개최, 주민참여 예산의 제안 및 편성 참여 등 마을에 꼭 필요한 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입법권, 조직권, 재정권이 담보되어야 한다”며 “지방의회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고 예산 편성을 통해 주민자치회가 실질적인 주민자치 조직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 의원은 구정질문을 통해 광산구의 21개 동 주민자치회 전면 시행을 광산구에 요구하는 등 주민자치회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