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진흥원, 동남아시아 권역 사이버보안 협력 강화 추진
상태바
인터넷진흥원, 동남아시아 권역 사이버보안 협력 강화 추진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11.2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ISA>
[사진=KISA]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동남아 권역 사이버보안 협력 확대를 위해 라오스 현지에서 ‘글로벌정보보호센터 역량강화 세미나‘를 개최하고 인도와 양국 침해사고대응팀 간 사이버보안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CAMP)’를 통한 라오스의 사이버보안 분야 역량강화 지원 요청에 따라, KISA는 라오스 우정통신부, 라오스 침해사고대응팀과 한국형 사이버보안 경험 및 정보 공유를 위한 ‘GCCD 역량강화 세미나’를 개최하게 됐다.

GCCD(Global Cybersecurity Center for Development)는 KISA 주도로 2015년 6월 설립된 정보보호 역량강화 전담기구로, 개도국 대상 사이버보안 관련 교육 및 기술지원 등을 제공한다.

이번 세미나에서 KISA는 라오스 사이버보안 인력 약 30여 명을 대상으로 △국가 사이버보안 프레임워크 △국내 침해사고 대응 현황 △한국 정보보호 인력 양성 체계 등을 공유한다.

이어 KISA 침해사고대응팀은 인도 침해사고대응팀과 사이버보안 분야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오는 28일 인도 뉴델리에서 체결한다. 양 기관은 △사이버공격 관련 정보 공유 △양국 사이버보안 사고 발생 시 조치 지원 등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이재일 KISA 사이버침해대응 본부장은 “KISA는 사이버보안 역량 제고를 위한 지원이 필요한 국가에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며 “급증하는 사이버위협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