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929
상태바
문재인 정부 D+929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9.11.25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문화혁신포럼'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문화혁신포럼'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文 대통령, 태국·인니·필리핀과 정상회담 가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부산을 방문 중인 아세안 정상들과 정상회담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차례로 정상회담을 갖고 협력 방안을 폭넓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쁘라윳 총리는 양국 상생번영을 위한 협력 의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투자 및 인프라, 물 관리, 과학기술, 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심화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양국은 '과학기술 협력 양해각서(MOU) 개정'에 서명하고 협력 범위를 △방사광 가속기 △연구용 원자로 △과학 위성 등 첨단 과학기술 분야까지 확대시키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조코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협상이 최종 타결된 데 대해 환영하고 2022년까지 양국 교역액 300억 달러 목표 달성을 위한 협력 확대 가능성을 기대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통한 아세안과의 관계 강화 의지를 높게 평가하면서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은 수준 높은 미래 협력 구현을 위해 같이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과 두테르테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교역·투자, 방산협력, 인프라·에너지협력, 인적교류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필리핀의 발전소, 공항, 교통·철도 등 인프라 분야 발전에 우리 기업이 계속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에너지 분야에서도 친환경 발전 등 호혜적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