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언하동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선정
상태바
영천시 언하동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선정
  • 정상현 기자
  • 승인 2019.11.25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영천시 언하동 일원의 언하 공업지역이 국토교통부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지구’에 최종 선정됐다. 

LH가 토지를 확보해 산업‧상업‧주거‧문화 등의 기능이 복합된 앵커시설을 건립해 기업을 지원하고 해당 지역을 매력적인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8월 공모 후 신청한 지자체에 대해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서류평가, 현장실사, 서면평가의 과정을 거쳐 사업 필요성, 계획 적정성, 실현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선정됐다. 

시범사업 지구는 주요 사업내용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산업육성계획을 담은 구상과 기본설계 등을 2020년부터 마련하고 2021년 이후부터 연차별로 조성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그간 인근 타 지자체와는 다르게 과 단위 부서가 아닌 담당 팀으로 운영하면서 직원 4명이 각종 교육수료와 국토부, 경상북도를 수시로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과 타당성을 설명했다. 시가 노력한 결과 2년 만에 도시재생과 관련된 국가공모사업 3곳이 선정됐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2019년 도심지역에 인접한 언하동일원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선정으로 도시재생사업으로 쇠퇴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고 노후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으로 산업 경쟁력이 강화되는 등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 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