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텔레콤, 최대 97만원 저렴한 아이폰XS 중고 한정판매
상태바
착한텔레콤, 최대 97만원 저렴한 아이폰XS 중고 한정판매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1.2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착한텔레콤은 중고폰 브랜드 ‘착한폰’ 출시를 기념해 아이폰XR,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등 프리미엄 중고폰의 한정 판매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착한폰의 프리미엄 중고 아이폰은 통신사에서 단기 렌탈로 사용돼 일반 중고폰 대비 사용기간이 짧고 정상해지 상태로 자급제 단말과 동일하게 통신3사의 선택약정 25% 요금할인을 받거나 알뜰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 사용하던 유심을 그대로 꽂아서 사용하면 위약금 부담 없이 기존 요금제를 유지할 수 있다.

판매 가격은 출고가 대비 최대 97만원 저렴하다. 출고가와 비교해 아이폰XS 맥스는 61~97만원, 아이폰XS는 56~91만원, 아이폰XR은 29~38만원이 저렴하며, 저장용량이 높거나 고가 기종일수록 새 폰 대비 구매 비용을 줄일 수 있다.

11번가를 비롯하여 G마켓, 옥션, 인터파크, 위메프, 티몬, 쿠팡, 네이버 스토어팜 등 주요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각 쇼핑몰의 이벤트와 쿠폰에 따라 구매 가격은 다를 수 있다.

박종일 착한텔레콤 대표는 “일반적으로 중고폰을 구매할 때 출시된 지 1~2년 된 중고폰을 구매하는 것이 합리적이며, 특히 통신사의 단기 렌탈 프로그램으로 사용되었던 중고폰은 한정된 수량이지만 가격과 성능을 고려한다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