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소경제의 심장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박차
상태바
인천시, 수소경제의 심장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박차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11.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시가 장기간 답보 상태였던 동구 수소연료전지사업에 대한 민·관 합의를 전격 이끌어냄으로써 수소경제의 핵심인 연료전지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전국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사업이 주민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가 지난 18일 10개월 넘게 첨예하게 대립했던 동구 수소연료전지사업 합의를 이루어냈다.

이 협의로 공사가 재개돼 2021년 상반기 중 동구에 39.6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가동을 시작할 전망이다.

현재 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석탄과 석유, 원전 등의 비중은 줄이고 수소 같은 좀 더 청정한 에너지원 비중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

특히, 수소연료전지는 올 1월 정부가 야심차게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핵심이다. 연료전지에서 공급된 에너지원으로 수소차, 건물용 연료전지, 발전용 연료전지, 수송용 연료전지 등 수소 경제가 움직인다. 연료전지가 곧 수소 경제의 심장인 셈이다.

때문에 정부는 연료전지와 수소차를 양대 축으로 수소경제 선도국을 빠르게 추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르면 2040년까지 15GW의 발전용 연료전지를 생산하고, 가정·건물용 연료전지도 2.1GW(약 94만 가구)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수소버스 2,000대를 보급하고 수소차 연료전지 스택 생산설비를 대폭 확충한다. 고압·압축 기술 개발로 저장과 운송 부문에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다. 2022년까지 주요 거점과 대도시에 310기의 수소충전소를 설치한다.

지난 1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시민공청회를 통해 밝힌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과 기술개발 로드맵에서도 정부는 2030년까지 일 5톤 규모의 수소를 생산하고, 1톤급 기체 수소 수송, 3.5톤급 액체수소 수송 배관망을 구축하는 등 수소 에너지 육성 의지를 확고히 했다.

인천시도 정부의 에너지 정책기조에 발맞춰서 2035년까지 인천 전력 수요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한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