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새만금 재생에너지발전단지 현장간담회 개최
상태바
전북 새만금 재생에너지발전단지 현장간담회 개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성윤모 산업부장관 등 방문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11.21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경제투어 후속방문 [사진=전북도]
전북 경제투어 후속방문 [사진=전북도]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 전북 경제투어 후속으로 정부 관계자들이 21일 전북 군산새만금 현장을 방문해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기업의 애로를 청취했다.

이날 새만금개발청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송재호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과 지역기업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전국 경제투어는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부처 장관들이 전국의 시·도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지역별 특화된 발전전략을 지자체가 중심이 돼 발표하는 행사로 지난해 10월 전북에서 개최한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선포식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모두 11회 개최했다

이번 현장간담회는 대통령 경제투어 후속방문의 첫 순서이다.

이번 경제투어 후속방문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선포식에서 공표된 재생에너지 기반 발전전략의 추진상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하고 필요한 후속 지원방안을 강구해 경제투어가 지속적인 지역성장 모멘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자리이다.

이날 행사는 재생에너지 비전선포식 이후 추진상황에 대한 전라북도와 새만금청의 발표에 이어 지역기업과 지자체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새만금 재생에너지단지 조성사업은 2017년 12월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의 일환으로 새만금지역 개발촉진과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시작된 대규모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새만금을 세계 최고의 글로벌 재생에너지단지로 조성하고자, 육상태양광 0.7GW, 수상태양광 2.1GW, 풍력 0.1GW, 연료전지 0.1GW인 총 3GW규모의 발전시설을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착공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