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日 렌즈기업과 6년 특허소송서 최종 승리
상태바
서울반도체, 日 렌즈기업과 6년 특허소송서 최종 승리
TV 백라이트유닛용 광확산렌즈 특허 기술 인정받아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1.2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반도체 전경. [사진=서울반도체]
서울반도체 전경. [사진=서울반도체]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글로벌 LED 전문기업 서울반도체는 2013년부터 진행된 일본 렌즈 제조기업 엔플라스와의 TV 백라이트유닛(BLU)용 광확산렌즈에 대한 특허소송에서 최종 승리했다고 21일 밝혔다.

서울반도체에 따르면 미국연방대법원은 최근에 엔플라스의 상고를 기각하고 엔플라스가 서울반도체의 렌즈 특허기술을 고의로 침해했다며 연방항소법원의 판결을 확정했다. 

이번 판결은 지난 6년 동안 이어온 한국과 일본 기술 전문기업 간의 특허소송에서 미국연방대법원이 최종적으로 서울반도체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이번 판결로 광확산렌즈 기술이 서울반도체의 원천특허이며 엔플라스가 고의침해했음을 인정받았다.

서울반도체는 TV 직하방식의 백라이트 기술을 선점하고자 광학렌즈 관련 원천 특허기술을 보유한 미국 방산업체인 텔레다인 테크놀로지스를 세 차례 방문해 설득한 끝에 라이선스를 획득했다. 

동시에 이 렌즈의 최초 개발자인 데이비드 펠카 박사를 회사의 기술고문으로 영입하고 2009년 TV 백라이트에 적용 가능한 최적화된 광확산렌즈를 공동개발하기 시작했다. 이어 회사의 특허기술을 근간으로 일본 엔플라스에 금형 제작과 양산을 의뢰해 제품 상업화에 성공하고 TV 브랜드 및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이사는 “임직원의 프라이드와 회사의 제품을 믿고 사용하고 있는 모든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긴 싸움을 포기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특허기술을 함부로 도용하는 기업들에 대해서는 사활을 걸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