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이틀째, 출퇴근길 시민들 불편 호소
상태바
철도파업 이틀째, 출퇴근길 시민들 불편 호소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1.2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철도노조 파업이 이틀째에 접어들면서 수도권 광역전철 운행이 본격적으로 감축, 출퇴근 시간대 시민들이 불편이 커지고 있다.

21일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부터 수도권 전철은 평시 대비 82.0%로 운행한다. 20% 가까이 운행 열차가 줄어드는 셈이어서 열차 혼잡과 이용객 불편이 속출하고 있다.

한국철도는 출퇴근 시간대에 열차와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출근 시간 92.5%, 퇴근 시간 84.2%를 유지할 방침이다.

파업 첫날인 20일에는 평소 2322대에서 330여 대가 줄어든 1999대가 운행해 운행률 86.1%를 기록했다.

21일 KTX는 평시 대비 68.9% 운행하고 일반 열차는 새마을호 58.3%, 무궁화호 62.5%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 수도권 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열차 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할 예정"이라며 "그래도 혼잡이 예상되니 버스 등 다른 교통편도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