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향토음식접 협의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 수상
상태바
영주향토음식접 협의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 수상
  • 정상현 기자
  • 승인 2019.11.2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영주시가 영주향토음식점협의회 회원들이 ‘2019 제16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 경연대회’에서 전시경연 단체 부문 대상과 서울특별시장 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영주시 제공]
[사진=영주시 제공]

올해로 16회를 맞는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은 한국음식 고유의 맛과 아름다움을 지닌 전국의 향토음식을 알리고 세계 속에 한식 상품화의 초석을 이루기 위해 (사)세계음식문화연구원, (사)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에서 매년 주최하는 권위 있는 음식경연대회이다.

이번 행사는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3일간 진행 힐링 영주의 특산품을 이용한 인삼요리 3종(인삼대추쌈, 인삼해삼, 인삼떡갈비), 묵요리 1종(여의주청포묵), 한우요리 1종(영주한우치즈육포), 부석태요리 2종(두부카나페, 청국장샐러드), 영주문어찜, 유자단지, 비빔밥 등을 선보여 수상했다.

특히 이날 행사장에는 2000여 명의 관람객이 참여해 향토음식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인기를 반영했으며 외국인도 전시된 음식 하나하나를 찍어 가는 광경이 연출되곤 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소백산 자락에 위치한 영주의 청정 농 특산물을 이용해 업소별 대표 재료를 통해 맛과 모양을 살리기 위해 많이 노력한 결과”라며 “영주의 향토음식과 특산물이 대회를 통해 세계로 널리 알려지길 바라며 영주음식 관광의 홍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향토음식점협의회는 영주의 향토 재료를 이용한 대표 음식들을 판매하는 업소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삼, 한우, 부석태 청국장, 계절별 산나물, 묵, 삼계탕, 약선 요리 등을 선보이며 향토음식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단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