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에 AR·VR?…제로페이 전철 밟나
상태바
전통시장에 AR·VR?…제로페이 전철 밟나
중기부, 내년 20억5000만원 투입해 스마트기기 지원…현장서는 ‘글세’
업종별 기대 효과 부족 등 부작용…각종 고도화 사업 실패, 속도 조절 우려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1.2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로페이가 현장 안착에 실패한 가운데 정부가 또 다시 현장 여건을 감안하지 않은 무리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로페이가 현장 안착에 실패한 가운데 정부가 또 다시 현장 여건을 감안하지 않은 무리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전통시장은 사람과 사람이 부대끼는 정과 옛 것이 간직하고 있는 맛을 느끼기 위해 찾는데 각종 스마트기기가 사람을 대신한다면 대형마트와 다를 게 뭐가 있나요.”

중소벤처기업부가 내년 AR(증강현실)·VR(가상현실)·AI(인공지등) 등의 스마트기기를 전통시장에 보급하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벌써부터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역점사업으로 추진한 ‘제로페이’마저 사실상 현장 안착에 실패하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에서 검증조차 이뤄지지 않은 채 사업이 진행될 상황에 놓이면서 현장 소상공인들과 전문가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중기부에 따르면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총 사업비 20억5000만원을 투입, 골목상권에 사물인터넷(IoT)과 증강현실·가상현실 기술을 적용해 1100개 상점을 스마트 상점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관부처인 중기부는 시범운영 이후 효과에 따라 사업 확대를 고려하겠다는 입장이지만, 현장에서는 실효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걱정이 앞서고 있다.

가장 큰 이유로는 디지털 기술에 취약한 대다수 소상공인들의 여건을 감안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광장시장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강성윤(51)씨는 “일반 카드기기도 잘 사용할 줄 모르는데 QR코드니 터치니 뭐니 온갖 복잡한 기계들을 갖다 놓는다면 상인들이 더 피곤할 것 같다”며 “젊은 사람들을 위한 좋은 취지는 공감하지만 사람들이 시장을 찾는 이유를 생각해본다면 효과가 좋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자부담 요건 등 사업 추진이 너무 성급하다는 문제도 있다.

소상공인 업종별 사업체 수가 적개는 수천 개에서 많게는 수십만 개에 이르는 데 업종별 기대효과 및 실제 적용 방안 등이 사전에 충분히 검토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기 보급이 이뤄진 이후 효과가 없다면 그 피해가 온전히 소상공인들에게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앞서 중기부는 디지털 기술 기반의 시설 현대화 등 각종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펼쳐 왔지만, 성과는 미미한 상황이다.

소상공인 경제 활성화를 추진된 제로페이가 사실상 실패를 겪음에 따라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 사업에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사진=연합뉴스]
소상공인 경제 활성화를 추진된 제로페이가 사실상 실패를 겪음에 따라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 사업에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사진=연합뉴스]

중기부가 서울시 등과 공동으로 추진한 제로페이 도입 사업을 추진했지만, 실적 저조로 사실상 실패했기 때문이다.

제로페이 사업 역시 스마트기기 보급 사업과 같은 목적으로 소상공인 상점 결제시스템의 스마트화를 위해 추진됐으나, 1년간 목표액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현장에서 외면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중기부 관계자는 “전체적인 관점에서 시장의 온라인화, 고도하는 어쩔 수 없는 흐름이 됐다. 소상공인들의 사업 지속 등을 위해서는 필수적인 조치”라면서도 “사업 추진 이전 업계 의견 수렴 과정을 강화하는 등 속도 조절 필요성에는 공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