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기업 생산기지, 中서 아세안 국가로 재편 가속화"
상태바
"韓 기업 생산기지, 中서 아세안 국가로 재편 가속화"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1.2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국내 제조업 생산기지가 최근 중국에서 베트남 등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국가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일 '한국 제조업 생산라인의 베트남 등 아세안 국가로의 이전 현상과 원인 분석 보고서'를 통해 2010년 이후 제조업 생산기지 중심축이 중국에서 아세안 국가로 빠르게 재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한국의 전체 해외투자(금액기준) 가운데 중국 비중은 2001~2010년 43.2%에서 2011년~2019년 상반기 31.0%로 12.2%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아세안 비중은 13.4%에서 21.4%로 8%포인트 뛰었다.

신설 법인 기준으로도 중국의 비중은 2001~2010년 64.6%에서 2011년~2019년 상반기 28.4%로 36.2%포인트 줄었다. 같은 기간 아세안 비중은 13.5%에서 37.7%로 24.2%포인트 증가해 중소 제조업의 아세안 생산라인 이전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업 생산기지 재편은 아세안 국가 중에서도 베트남으로의 집중 경향이 두드러졌다. 국내 전체 제조업 해외투자 중 베트남 비중은 1990년대 3.7%에서 2017년 11.9%까지 크게 늘었다. 제조업 중소기업의 해외투자금액은 2014년 처음으로 대(對)베트남 투자금액이 중국을 역전한 이후 2017년 대중국 투자액(4억 3000만달러)보다 1.7배 더 많은 7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전경련은 제조업 생산기지가 중국에서 아세안 국가로 옮겨가는 원인으로 낮은 인건비와 파격적인 인센티브, 소비시장 잠재력 등을 꼽았다. 실제 싱가포르와 브루나이를 제외한 아세안 8개국의 제조업 근로자 임금수준은 한국의 6~22에 불과해 생산비용 측면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또 한국 기업이 현지에 투자할 경우 법인세 감면 및 면자 등 파격적인 투자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가파른 경제 성장률과 높은 젊은 인구 비중 등 소비시장으로서 큰 잠재력도 갖고 있어 국내 기업에게 아세안은 중국보다 더 매력적인 투자처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아세안 국가와의 비즈니스 포럼 등을 통해 경제협력을 강화하고 투자환경 개선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