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피한 용산구 이촌동, 재건축 '활활'
상태바
분양가상한제 피한 용산구 이촌동, 재건축 '활활'
한강맨션, 내년 5월 시공사 선정…한강삼익, 왕궁아파트도 인허가 심의 매진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11.2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촌동 한강맨션아파트. [사진=유준상 기자]
이촌동 한강맨션아파트. [사진=유준상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용적률이 낮고 대지면적이 넓은 서울 용산구 이촌동은 유관업계에서 투자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마저 비껴가면서 재건축 사업이 활기를 띠는 분위기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현재 이촌동의 3.3㎡당 시세는 3.3㎡당 3967만원으로 용산구에서 가장 비싸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지역으로 지정된 한남동(3.3㎡당 3162만원), 보광동(3.3㎡당 3106만원)보다 시세가 높다.

이촌동은 재건축을 추진하는 단지가 많지만 당장 일반분양을 앞둔 단지가 없어 분양가상한제 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았다. 한강대교를 중심으로 동측인 이촌1동(동부이촌동)에는 한강맨션과 왕궁아파트, 한강삼익아파트가 조합을 설립하고 재건축을 추진 중이다.

한강삼익은 재건축 심의 통과 후 사업시행인가를 앞두고 있다. 교통·학군·상권·녹지 등을 모두 갖춘 우수 생활 지역으로 입주민 만족도가 높은 단지기도 하다. 실제 지하철 4호선·경의중앙선 이촌역 역세권 단지로 대중교통 이용이 편하며, 1호선 용산역도 가까이 자리해 해당 역은 물론 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생활 편의시설과 상업 시설을 가까이서 누릴 수 있다.

한강맨션은 사업시행인가를 앞두고 시공자 선정을 본격화했다. 지난달 5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에는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현대산업개발 등 8개 건설사가 참여했다.

삼성물산이 현장설명회에서 참석한 것은 2017년 5월 방배5구역 이후 처음이다. 그만큼 알짜 물량으로 꼽힌다는 방증이다. 삼성물산은 이촌동 랜드마크인 '래미안 첼리투스'와 함께 '래미안타운' 조성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 사업비 7000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한강맨션 재건축은 현재 5층 23개동 660가구 아파트를 최고 35층, 1457가구를 새로 짓는 사업이다. 조합은 내년 5월경 시공자선정총회를 개최한다는 구상이다.

왕궁맨션은 서울시에 정비계획 변경 심의 상정 후 시의 검토를 기다리는 중이다. 이촌현대는 지난 8월 리모델링 사업계획승인 처리 이후 현재 이주 준비 단계에 있다. 이촌현대 리모델링 사업은 포스코 건설이 맡았으며 향후 ‘현대포스코더샵’이라는 새로운 이름과 함께 재탄생할 예정이다.

한강대교 서측 서부이촌동(이촌2동)도 재건축 사업에 시동을 걸고 있다. 이촌2동은 국제업무지구 개발부지와 맞닿아 있어 개발기대감이 높았다. 2013년 국제업무지구 사업이 무산되면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최근 다시 힘을 얻고 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이촌동 일대 아파트를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지 않는 단지 중 투자가치가 높은 매물로 꼽는다. 이촌동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한강맨션, 한강삼익, 왕궁맨션 등 강변 단지는 다른 아파트에 비해 용적률이 매우 낮고 대지지분이 넓다”며 “재건축 시 증축의 폭이 커져 얻을 수 있는 수익도 그만큼 크다는 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