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폐휴대폰으로 만든 놀이터를 공개합니다”
상태바
LG유플러스 “폐휴대폰으로 만든 놀이터를 공개합니다”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11.2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는 폐기물 업사이클링 업체 테라사이클과 폐휴대폰, 소형 전자제품을 재생 원료화한 플라스틱으로 서울 강서구 달빛어린이공원에 친환경 놀이터를 조성했다고 20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폐휴대폰·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하는 고객 참여형 캠페인을 지난 3월 말 시작했다. 용산·마곡사옥과 전국 33개 직영점에 수거함을 설치해 5개월간 휴대폰과 충전기, 케이스, 액정필름 등 주변 액세서리, MP3플레이어, 내비게이션, 소형청소기 등 소형 전자제품 총 143.4㎏을 수거했다.

이 중 휴대폰 케이스, 배터리 케이스 등 플라스틱 약 50㎏은 재생 원료화해 놀이터 제작 업체에 전달했다. 원료는 환경 유해성 인증 완료 후 서울 강서구 달빛어린이공원에 새로운 친환경 놀이터로 재탄생했다. 완성된 놀이터는 강서구청 안전 검사와 식재 보완 후 이날 정식 개소했다.

정혜윤 LG유플러스 스마트홈마케팅담당(상무)는 “고객들의 환경을 위한 작은 실천이 모여 서울 강서구 화곡동 어린이들이 맘 놓고 뛰놀 수 있는 놀이터로 탄생했다”며 “고객 참여 환경 캠페인 외에도 통신기업이 적극 나설 수 있는 환경친화적 기술 개발 등 기업이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최소화 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