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그랜저’, 세단 시장 독주 ‘약’인가 ‘독’인가?
상태바
현대차 ‘더 뉴 그랜저’, 세단 시장 독주 ‘약’인가 ‘독’인가?
더 뉴 그랜저 내년 말까지 11만대 판매 기대
세단 시장 부활 이끌 모델로 예상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11.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더 뉴 그랜저를 공개했다. [사진=오재우 기자]
현대차가 더 뉴 그랜저를 공개했다. [사진=오재우 기자]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현대자동차의 플래그십 세단 ‘더 뉴 그랜저’가 출시와 함께 사전계약 3만대를 돌파하며 세단 시장 양극화를 더욱 심화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19일 경기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더 뉴 그랜저’의 출시행사를 가지며 판매 시작을 알렸다.

이번에 선보인 현대차의 더 뉴 그랜저는 지난 2016년 공개된 6세대 그랜저의 부분변경 모델로 신차급 이상의 변화를 이끌어냈다. 특히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휠베이스를 기존보다 40mm, 전폭을 10mm 확장시켜 현대차의 플래그십 모델로써 명성을 잇게 됐다.

특히 더 뉴 그랜저는 지난 4일부터 18일까지 영업일 기준 11일 동안 진행된 사전계약에서 3만2179대의 계약을 덜성하며 지난 6세대 그랜저가 갖고 있던 14일 동안 사전계약 기록인 2만7491대를 훌쩍 뛰어넘게 됐다.

이미 그랜저는 월 1만대 이상의 판매를 올리며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를 이어오고 있는 현대차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이에 현대자동차 장재훈 부사장은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 오늘부터 내년 말까지 총 11만대를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SUV 시장 성장으로 인해 다소 주춤해진 세단 시장이 더 뉴 그랜저의 등장으로 현재 1만대 이상 월판매를 올리고 있는 현대차 쏘나타 판매량도 간섭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가격과 성능이 비슷한 SUV 시장까지 잠식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더 뉴 그랜저의 흥행질주는 3년 만에 완전변경에 가까운 신차급 변화와 함께 최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을 대거 탑재로 분석된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한 공기청정 시스템은 미세먼지 감지 센서와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구성됐다. 미세먼지 감지 센서는 실내 공기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현재 차량 내 공기 오염 수준에 따라 차량 내 공기를 정화시켜 준다.

서울대학교와 함께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은 장시간 주행 시 럼버 서포트(허리 지지대)를 네 방향으로 자동 작동시켜 척추 피로를 풀어주는 사양으로 현대차 최초로 적용시켰다.

또한 안전사양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기술로 현대차 최초로 탑재했다. 후진 가이드 램프는 그동안 럭셔리차급에 주로 적용됐던 사양으로 차량 후진 시 LED 가이드 조명을 후방 노면에 비춰 보행자와 주변 차량에게 차량의 후진 의도를 확인 시킨다.

이밖에 더 뉴 그랜저는 고속도로뿐만 아니라 자동차 전용도로까지 확대 적용된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장치를 4767km에서 6623km 구간까지 확대 적용했다.

현대차가 더 뉴 그랜저를 공개했다. [사진=오재우 기자]
현대차가 더 뉴 그랜저를 공개했다. [사진=오재우 기자]

이외에도 차량 후진 시 후방 장애물을 감지해주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운전자가 방향 지시등을 켜면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에 표시해 안전한 주행을 도와주는 ‘후측방 모니터(BVM)’, 정차 후 후측방 접근 차량을 감지하면 뒷좌석의 문을 잠그고 경고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SEA)’, 스마트키를 이용해 차량을 앞, 뒤로 움직여 협소한 공간에서도 주차와 출차를 편리하게 하도록 돕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최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이 다양하게 적용됐다.

한편 더 뉴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에 출시되며 판매가격은 3294만원~4489만원에 책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