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동차검사정비조합 이사장 선거 ‘진영 논리’ 뚜렷
상태바
서울자동차검사정비조합 이사장 선거 ‘진영 논리’ 뚜렷
김광규 “보험정비협의회 통해 소통” vs 손흥식 “시장이 정비요금을 결정해야”
  • 이상민 기자
  • 승인 2019.11.1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민 기자] 서울자동차정비업계 수장을 뽑는 이번 선거에선 김광규 대표와 손흥식 대표 두 후보의 ‘진영 논리’가 뚜렷하게 대비되고 있다.

두 후보는 각각 기존의 전국자동차검사정비연합회와 복수단체로 새로 설립된 한국자동차검사정비연합회가 갖고 있는 정체성을 그대로 표방하고 있다는 점이다.

약 400여명으로 구성된 서울 조합원들은 이번 선거를 복수연합회 설립에 대한 ‘찬반 투표’로까지 생각하고 있다. 다시 말해 2017년 기존 연합회를 탈퇴 결의했던 이사회를 심판하는 성격이 짙다.

따라서 이번 선거에선 두 후보 중 누가 당선 되는냐에 따라 각 연합회의 향후 운영에 적지 않은 변화가 일어날 공산이 크다.

현재 두 후보가 내세우고 있는 공약 중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대목은 손해보험사와 자동차보험정비요금 시스템을 바라보는 시각이다.

기호 1번을 배정 받은 김광규 후보는 기존처럼 자동차정비업계와 손해보험사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보험정비협의회에서 ‘상생’의 의미를 찾는다. 특히 지난 2018년 6월 공표된 적정요금에 따라 각 업체별로 전년도 재무제표 등을 근거로 진행한 등급 산정이 대표적인 예다. 이 결과 등급 산정을 신청한 절반 이상 업체가 A등급 이상을 받아, 보험사와 시간당 공임 3만원이 넘는 금액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연합회를 탈퇴 결의한 서울조합은 등급 산정에 참여하지 않아 조합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는데 조합 측의 반대 명분은 ‘공정거래법 위법의 소지가 있다’는 것이었다. 김 후보는 직접 공정거래위원회에 찾아가 “문제 될 것이 없다”는 답변을 받아낸 후 서울 영등포를 시작으로 각 지역으로 확산, 등급 산정을 희망하는 350개 업체를 모집하는 초강수를 띄우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조합원들 사이에선 김 후보의 리더십이 회자되기도 했다.

기호 2번의 손흥식 후보는 자동차정비업체 2세로 기존의 고정관념보다는 새로운 혁신과 변화를 꿈꾼다. 이런 이유에선지 자동차정비요금 공표제를 담고 있는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폐지를 주장한다.

이는 서울조합을 비롯해 기존 연합회를 탈퇴한 5개 조합이 설립한 한국연합회의 목소리와 같다. 정비요금 공표제는 공정 경쟁과 자유시장 경쟁체제를 침해할 소지가 있으며, 공정거래법에 저촉된다는 것이 그 이유다.

특히 각 업체마다 기술력도 다르고 서비스 질도 다른데 국가에서 획일적으로 자동차정비요금을 정해주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논리다. 따라서 작업자의 순수 일한 시간만 측정한 시간당 공임 말고도, 여러 서비스 요금도 보험정비요금에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 손 대표의 지론이다.

손 대표는 “손보사가 힘을 휘두를 수밖에 없는 자배법 아래 불공정 계약 관행에서 탈피해 자동차관리법에 따른 독립적 자생 구조로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며 “당장의 이익에 매몰되지 말고 시장이 정비요금을 결정할 수 있는 구조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서울자동차검사정비조합 14대 이사장 선거는 오는 27일 서울 교통회관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