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VR로 영화 '레디 플레이 원' 현실 세계에 구현한다
상태바
SKT, VR로 영화 '레디 플레이 원' 현실 세계에 구현한다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11.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T]
[사진=SKT]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SK텔레콤이 SF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을 현실로 구현한다. 가상현실(VR) 플랫폼 ‘버추얼소셜 월드’(Virtual Social World)’를 통해서다.

19일 SKT는 VR 이용자들이 가상 세계에서 타인과 관계를 형성하는 서비스인 버추얼소셜 월드를 공개하고, VR 이용자를 올해 월 10만명에서 내년 월 100만명으로 10배 이상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VR 생태계 확대를 위해서는 페이스북, 카카오, 넥슨 등 ICT·콘텐츠 기업과도 손잡았다.

버추얼소셜 월드는 가상 인물(아바타), 가상 공간, 활동을 결합한 형태다. 이용자들은 아바타 머리 스타일, 눈코입, 복장 등을 꾸미고 개인 공간인 마이룸에서 VR 영화를 보거나 동물을 키울 수 있다.

다른 이용자와는 마이룸 외 7개 테마 가상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이용자들은 테마룸에 모여 음성 · 문자 채팅으로 관심사를 나누고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다. 친구를 맺고, 미니 게임을 함께하는 등 액티비티도 가능하다.

SKT는 버추얼 소셜월드 궁극적인 목적은 SF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과 같이 현실 모든 활동을 가상 세계로 확장하는 데 있다고 설명한다. 이를 위해 아바타 활동과 가상 공간, 서비스를 무한히 확장해나가는 개방형 ‘버추얼 소셜 월드’를 추구한다.

예를 들어 가상 공간이 경복궁, 마추픽추와 같은 주요 관광지, 쇼핑몰 등으로 확대되고 아바타 종류와 활동 폭도 넓어진다. 가상 세계 쇼핑과 같은 사업 모델도 결합할 예정이다. 더불어 국내· 해외 이용자들이 시공간을 넘어 하나 버추얼 소셜 월드에서 만날 수 있도록 내년 상반기에 다국어 지원을 업데이트하고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버를 확대할 계획이다.

SKT는 게임, 콘텐츠 개발사와 협력해 VR 서비스 개발을 확대하고 한국 VR 서비스 글로벌 진출도 모색한다.

그 첫걸음으로 가상체험 서비스 개발사 ‘카카오 VX’와 18일 VR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이 제휴로 카카오 VX가 개발 중인 VR 게임 ‘프렌즈 VR 월드’를 연내 공개하고 판매는 SKT가 담당하기로 했다. 또 버추얼소셜 월드에 카카오프렌즈와 연결하는 별도 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넥슨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버블 파이터 캐릭터를 활용한 VR 게임도 개발 중이다. 이용자들은 테니스, 양궁과 같은 다양한미니 스포츠 게임을 1인칭 시점에서 즐길 수 있게 된다.

또 스타트업 마블러스와는 협업을 통해 AI 기반 가상현실 영어학습 서비스 '스피킷'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한다. VR 기반 데이트, 입국심사, 비즈니스 미팅 등 100편 이상 콘텐츠와 AI 레벨테스트 기능을 통해 효과적인 개인 맞춤형 학습이 가능하다.

전진수 SKT 5GX서비스사업단장은 “전 세계 이용자가 만나는 가상 세계 구축을 위해 국내외 플랫폼 · 콘텐츠 기업과 편대를 구성해 VR 시장을 함께 개척하고 있다”며 “‘가상 세계’를 빠르게 확장해 고객들에게 5G 시대의 시공간을 초월한 초실감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