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A생명, 암 구분 없이 보장하는 '빈틈없는 암보험' 선봬
상태바
AIA생명, 암 구분 없이 보장하는 '빈틈없는 암보험' 선봬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9.11.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AIA생명]
[사진=AIA생명]

[이뉴스투데이 이도희 기자] # 45세 자영업자 김정석 씨는 지난달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간단한 수술 치료를 위해 입원케 됐다. 갑상선암이 비교적 치료가 쉽고 비용도 적게 드는 '착한 암'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치료비 걱정을 크게 하지 않았지만 자영업 특성상 소득이 줄고 예상치 못한 지출이 상당히 발생해 깜짝 놀랐다. 김 씨를 더욱 놀라게 한 건 믿었던 암보험이 갑상선암을 '소액암'으로 구분해 일반암 진단금의 10%만 지급, 투병과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이 같이 흔히 발생하는 소액암일지라도 치료 기간 동안 발생하는 예상치 못한 목돈 지출까지 보장하는 암보험에 대한 고객 니즈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AIA생명은 소액암, 일반암 구분하지 않고 최대 3000만원까지 동일하게 보장하는 '(무)빈틈없는 암보험(갱신형)'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주계약 300구좌 가입 시 암으로 진단 확정되거나 소액암으로 분류되는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으로 최초 1회 진단 확정되면 모두 동일하게 3000만원을 지급한다. 단, 진단 확정일이 최초 계약의 계약일로부터 2년 미만인 경우에는 1500만원을 지급한다.

소액암과 유방암, 전립선암, 대장암을 암의 10~20% 수준으로 보장하던 기존 암보험 상품과 달리 이번 상품은 소액암과 유방암, 전립선암, 대장암 보장을 대폭 강화해 질병에 빈틈없이 대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AIA생명 관계자는 "소액암은 치료가 비교적 쉽기 때문에 치료 비용이 적게 들 것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실제 치료비나 경제력 상실로 인한 생활비 부담이 소액암 이 외의 암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이번 상품을 통해 소액암,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을 진단받은 고객도 치료, 간병, 생활비 부담을 덜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상품 가입연령은 20세부터 60세다. 주계약은 최초계약 10년 만기며 만기 후 10년마다 갱신을 통해 최대 80세까지 보장한다. 40세 남자, 주계약 300구좌, 전기납으로 가입 시 월 보험료는 1만 47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