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고의적 회계 위반과 전쟁…"적극 감리로 대응"
상태바
금감원, 고의적 회계 위반과 전쟁…"적극 감리로 대응"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1.1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금융감독원이 고의적인 회계 위반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18일 회계위반 감리와 관련해 고의적인 회계위반에 대해 적극적으로 감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단순 오류 사항 등은 신속한 수정 권고로 종결해 기업 부담을 완화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또 회계 이슈별 유의사항과 오류사례 등을 상세히 안내하는 등 기업 및 감사인의 사전 소통을 강화한다. 회계 이슈 발굴 경로도 다양화해 심사대상 기업 선별 등 중점점검 회계이슈에 대한 심사방식도 개선할 계획이다.

금감원이 최근 5년간 테마감리 운영 결과 위반사항은 과실이 53.4%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제약 및 바이오 개발비 과대계상 등에서 회계기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과실이 발생하는 사례가 많았다.

중과실은 45.3%, 고의는 1.3%를 차지했다. 또 테마감리 결과 5년간 평균 지적률은 31.4%를 기록했다. 금감원은 5년 동안 총 140개사를 감리 대상으로 선정해 감리를 실시한 바 있다.

금감원은 사전예방적 회계감독 및 감리업무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중점 점검 분야를 사전예고하는 테마감리를 실시 중이다.

회계오류 취약 분야를 예고해 재무제표 작성 단계부터 신중히 처리하도록 유도하고, 특정 회계이슈에 한정한 집중 점검으로 감리업무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이다.

한편 금감원은 2013년 말부터 매년 다음연도 점검대상이 되는 특정 회계이슈를 예고하는 방식으로 7년간 28개 이슈를 선정해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