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UCLG 차기 총회 대전 개최 확정에 화답
상태바
허태정 대전시장, UCLG 차기 총회 대전 개최 확정에 화답
대전시, 2022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대전 유치 후 수락연설…총회의 핵심 아젠다로 '풍요롭고 안전한 미래의 삶 위한 과학기술의 활용방안' 소개
  • 박희송 기자
  • 승인 2019.11.1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이 1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시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에서 차기 총회 개최지로 대전시가 선정된 것에 대해 직접 수락연설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이 1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시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에서 차기 총회 개최지로 대전시가 선정된 것에 대해 직접 수락연설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이 1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시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에서 차기 총회 개최지로 대전시가 선정된 것에 대해 직접 수락연설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수락연설에서 허태정 시장은 2019 더반 세계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한 뒤 차기 총회 대전 개최 결정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더반시를 ‘행운의 도시’라고 말했다.

이어서 대전을 한국의 핵심 연구개발 클러스터가 위치해 있는 ‘과학기술의 도시’면서 한반도의 남쪽의 심장부에 위치한 ‘교통과 행정의 중심도시’라고 소개하고 2022년 총회의 핵심 아젠다(agenda)로 ‘풍요롭고 안전한 미래의 삶을 위한 과학기술의 활용방안’을 소개했다.

또 허 시장은 정계 진출 이후부터 쭉 가슴속에 담아왔던 ‘한반도의 평화’에 대한 갈망과 의지를 내비치고 계속해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모두의 노력을 제안하면서 “2022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세계 총회의 대전 개최는 강력하고 단합된 평화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발산함으로써 역사에 한 획을 긋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의 강한 자신감과 열정적인 메시지를 접한 청중들은 뜨거운 박수로 환호하면서 다가올 차기 총회지인 대전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