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농구, 필리핀 대파…올림픽 1차 예선 2연승
상태바
한국 여자농구, 필리핀 대파…올림픽 1차 예선 2연승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1.1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2차전 필리핀과 경기에서 한국 김단비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2차전 필리핀과 경기에서 한국 김단비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필리핀을 완파하고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을 향해 순항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16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2차전 필리핀과 경기에서 114-75로 크게 이겼다.

이틀 전 중국을 81-80으로 물리친 한국은 2연승으로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이어 열린 중국-뉴질랜드 경기에서는 중국이 뉴질랜드를 94-71로 대파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17일 뉴질랜드를 꺾거나 지더라도 10점 이하로 패하면 이 대회 상위 2개국이 나가는 2020년 2월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은 9월 아시아컵에서 주전 선수들을 빼고도 뉴질랜드를 58-52로 물리친 바 있다.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 랭킹 18위인 우리나라는 50위로 한 수 아래인 필리핀을 맞아 선수들을 골고루 기용하며 여유 있는 승리를 낚았다.

강이슬이 16점, 신지현(이상 KEB하나은행)이 15점을 넣는 등 출전 선수 12명 전원이 득점했고 그중 8명이 10점 이상 기록했다. 또 3점 슛을 21개나 터뜨리며 17일 뉴질랜드전을 대비해 슛 감각도 조율했다.

한국 여자농구는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고 있다. 이문규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뉴질랜드가 홈 팀이고 힘과 신장, 외곽슛 등을 갖췄다"고 경계하며 "우리 장점인 외곽이나 골 밑 돌파에 이은 파생 공격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