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테크놀러지, 아프리카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알리기 나서
상태바
블룸테크놀러지, 아프리카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알리기 나서
탈중앙화·확장성 양립 성공한 로커스체인, 아프리카 시장 확대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1.15 12: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라위 컨퍼런스 이미지. [사진=블룸테크놀러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블룸테크놀로지가 18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말라위 망고치의 선버드 엔코폴로 로지 호텔에서 열리는 ‘통화정책을 위한 잠정적인 프로그램’ 컨퍼런스에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가 갖춰야 할 특징을 로커스체인은 어떻게 해결했는가’에 대해 발표한다.

블룸테크놀로지는 탈중앙화와 확장성 양립에 성공한 로커스체인의 개발을 맡고 있는 기업이다.

이번 행사는 말라위 중앙은행에서 CBDC 발행에 대한 그 동안의 준비와 앞으로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만든 자리로 말라위 경제정책연구소, 중앙은행, 경제부 관계자들과 월드 뱅크 경제학자들이 초청됐다. 블록체인 기업으로서는 로커스체인이 초청되었다.

CBDC는 중앙은행내 지준 예치금이나 결제성 예금과는 달리 중앙 은행이 전자적인 형태로 발행하는 새로운 화폐를 뜻하고 기존 화폐와 같은 현물이 아닌 전자적인 형태다. 또 중앙은행의 직접적인 채무로써 현금 등 법정 통화와 일대일 교환이 보장되는데 기술적 토대는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 화폐와 매우 유사하다.

최근 주요국에서는 CBDC 도입과 관련된 논의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중국 인민 은행은 지난 2014년부터 CBDC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자금 유출 우려 해소, 디지털 경제에서의 주도권과 디지털 금융의 확산, 디지털 화폐만큼은 글로벌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강한 의지 등으로 인해 CBDC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스웨덴, 우루과이 등은 개인 소액 결제용, 캐나다, 싱가포르 등은 중앙은행과 금융 기관 간의  거래 결제 시스템용 CBDC 발행을 진행 중이다.

아프리카 국가의 경우 중앙은행이 주도하는 CBDC는 아니지만 통신사의 휴대 전화를 이용한 결제, 송금, 금융 서비스가 널리 사용되고 있다. 특히 케냐의 M-Pesa 서비스(휴대폰을 이용한 결제 서비스)의 경우엔 전 국민의 90% 이상이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그 사용이 광범위하다. 

많은 아프리카 국가는 이미 국민들의 휴대 전화를 이용해 금융 생활을 하고 있어 ATM 등 기존 은행을 이용한 금융 인프라가 자리잡고 있는 국가에 비해 여러 참여자의 이견이나 중간 인프라 비용의 중복 투자 없이 즉시 CBDC를 도입하기 좋은 상황이다.

말라위도 상황이 비슷해 추가적으로 국가 통화인 콰차의 급격한 가치 하락과 효과적인 통화 정책 마련을 위해 CBDC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 이후 발행을 위한 본격적인 연구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컨퍼런스에서 ‘암호 화폐와 통화 정책’이라는 주제로 로커스체인을 대표해 발표하는 문영배 디지털 금융 연구소 소장은 “그동안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은  그 수준이 한 국가의 국민이 실생활에서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을 만큼의 성능과 확장성을 제공하지 못했지만 로커스체인이 기술적 난제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한편 로커스체인은 지난달 말 공개 테스트를 통해 실사용 가능한 블록체인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상윤 블룸테크놀로지 대표는 “로커스체인은 이용자의 수에 제한이 없는 초고속 거래 처리에 적합한 AWTC 원장 구조, 탈중앙화와 확장성을 한꺼번에 해결한 BFT 확정 합의 알고리즘, 다이나믹 샤딩과 베리파이어플 프루닝으로 퍼블릭 블록체인이 갖춰야 할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병수 2019-11-15 16:52:48
로커스체인 기술력이 이제야 빛을 보나보네요
보란듯이 꼭 성공시키기를 바랍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