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문화콘텐츠 지원사업 부실 논란, 선정과정 의혹 제기
상태바
전라북도 문화콘텐츠 지원사업 부실 논란, 선정과정 의혹 제기
지원사업 결과물 사장 또는 작동 불량 방치에도 보조금 지급
전북도의회 조동용 의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선정 과정 의혹 제기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11.1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라북도의 문화콘텐츠 지원사업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의회의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원과정의 의혹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조동용 의원은 사업 관리책임이 있는 전라북도 콘텐츠 문화산업 진흥원이 제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조동용 의원은 모두 1억 원이 투입된 전라북도립미술관 전통예술혼합 현실 테라피 구축사업의 경우, 논란에 휩싸인 M업체가 문제 발생 뒤에도 잇따라 4건, 2억4000만원의 가량의 추가 사업을 맡아 수행한 것은 심각한 사안이라며 지원 과정의 의혹을 제기했다.

M업체는 도립미술관 측에서 시연장소나 시연장소 제공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대는 등 의견이 맞섰다.

이에 대해 전라북도 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원장 최용석)은 지원은 콘텐츠 제작까지이고 이후 설치 여부는 관리 책임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문화컨텐츠사업의 관리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공감한다며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문화산업컨텐츠사업이 정작 현장에는 적용되지 못하는 등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비와 지방비 등 혈세만 지원되는 황당한 일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