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수본 “연천군 돼지 매몰지 침출수 더 이상 없어”
상태바
중수본 “연천군 돼지 매몰지 침출수 더 이상 없어”
하천수 수질 문제없음…매몰 완료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11.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김현수 중수본부장이 마거천 침출수 유출 지점을 확인했다. [사진=농식품부]
14일 김현수 중수본부장이 마거천 침출수 유출 지점을 확인했다. [사진=농식품부]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돼지 사체 침출수가 상수도에 흘러가 논란이 된 연천군을 김현수 중수본부장이 찾았다.

중앙사고수습본부장(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하 중수본부장)은 경기도 연천군 살처분 매몰 현장의 침출수 유출과 관련해 관계부처 및 지자체 조치사항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 연천은 지난달 9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내 모든 돼지를 살처분 하는 특단의 조치를 실시한 바 있다. 파주‧연천‧철원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발생해 신속한 처리가 필요했고 많은 물량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대기 중인 차량과 야적된 사체의 침출수가 유출됐다.

10일 연천군은 침출수 유출을 확인한 즉시 도랑과 마거천에 유출된 침출수를 준설차와 소형 모터를 활용해 제거했다. 침출수가 도랑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저류조를 만들었고, 도랑에 이중의 둑을 설치하여 추가 오염을 차단했다.

농식품부는 관계관 4명을 현장에 파견하여 수질 관리와 매몰지 작업 상황을 지도‧감독했다.

이날 중수본부장은 △마거천이 임진강에 합류하기 전 300m 지점(매몰지에서 하천길을 따라 약 13km 떨어진 곳) △침출수가 확인되었던 마거천 △침출수가 유출된 매몰지 인근 마거천 최상류 지점 △매몰지를 점검했다.

연천군 매몰지 침출수 관련 현장 점검 사진. [사진=농식품부]
연천군 매몰지 침출수 관련 현장 점검 사진. [사진=농식품부]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수질검사 결과 이상이 없다고 보고했으며, 현장에서 환경부 직원이 직접 수질을 측정했으나 문제가 없었다.

중수본부장은 “수질 검사를 매일 실시하는 등 수질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두 번째 지점인 침출수가 확인됐던 마거천은 연천군에서 유출된 침출수를 확인한 즉시 준설차로 흡입해 공공처리장에서 처리했다.

세 번째 점검은 침출수가 유출되어 고여있던 매몰지 인근 마거천 최상류 지역이었으며, 현재 이곳의 물은 매우 맑은 상태로 바닥에 작은 물고기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수본부장은 매몰지 침출수 유출 여부를 연천군에서 주기적으로 점검토록 하고, 비가 올 경우 하천이나 도로로 침출수가 흘러나오지 않도록 사전 예방 조치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조성이 완료된 매몰지와 그 주변지역도 조사했다. 당초 돼지 사체가 야적되어 있었고, 사체를 적재한 차량이 현장에 있었던 지점이다. 14일 새벽, 매몰 완료 후 표면에 천막을 덮었지만 앞으로 정리 작업이 필요한 부분을 확인했다.

매몰지 주변 지역은 침출수가 도랑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만든 저류조가 설치되어 있고, 현재 저류조에 핏물은 들어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수본부장은 “연천군에 매몰지가 야생동물에 의해 훼손되지 않도록 울타리를 조속히 설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악취발생과 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비닐하우스와 배수로를 설치‧조성토록 할 것”을 강조했다.

매몰지 주변은 잔존물이 없도록 청소와 소독에 만전을 기하고, 진출입 차량의 소독을 철저히 하도록 하였다. 주변에 하천이 있기 때문에 수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쓰고, 주기적으로 점검할 것을 당부하였다.

중수본부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가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과정에서 연천군 매몰지 주변에서 침출수가 유출됐다”며 “국민들께서 우려하는 일이 없도록 이번에 조성된 매몰지를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