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니티딘 처방 환자 90%, 복용 사실 ‘몰랐다’
상태바
라니티딘 처방 환자 90%, 복용 사실 ‘몰랐다’
재조제율, 발사르탄 사태 대비 3분의 1 수준…처방 환자 수는 4배 더 많아
정부 자진회수 결정으로 정보 제공 안 돼…“직접적인 재처방 등 조치 필요”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1.1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니티딘 사태 이후 처방 환자들의 재조제율이 발사르탄 사태 당시의 3분의 1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라니티딘 사태 이후 처방 환자들의 재조제율이 발사르탄 사태 당시의 3분의 1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라니티딘 제제가 함유된 의약품을 처방받은 환자 90%가 복용약품에 대한 정보를 알지 못해 재처방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한약사회가 최근 전국 약사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라니티딘 회수 관련 약국 대처현황’ 조사 결과 환자의 재처방에 따른 약국의 재조제율이 발사르탄 사태 당시와 비교했을 때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구체적인 수치를 살펴보면 라니티딘 관련 약품을 재조제한 약국은 전체의 13.1%로 집계됐다. 약국 10곳 중 7곳의 재조제 비율 역시 5건을 밑돌았다. 이는 발사르탄 사태 당시 101건 이상 재조한 약국의 비율이 8.5%에 달했던 것과는 상반되는 상황이다.

문제는 동일한 발암추정물질이 검출된 상황에서 발사르탄 때보다 더 많은 품목과 대상 환자가 발생했음에도 재처방율이 적었다는 것이다.

특히 처방받은 환자 수를 놓고 봤을 때도 라니티딘 관련 약품 처방 환자 수는 144만명으로, 발사르탄 복용환자 수(36만4000명)와 비교했을 때 4배나 더 많았음에도 원활한 재조제가 이뤄지지 않았다.

또 처방 병의원 수도 발사르탄 관련 약품 처방 병의원은 7625개인데 반해 라니티딘 처방 병의원은 2만4301개에 달했다.

이같이 발사르탄 사태 당시보다 많은 환자들이 라니티딘 관련 약품을 처방받았음에도 재조제율이 낮은 이유는 라니티딘 사태의 경우 환자 환자들이 자신들이 복용한 의약품이 위해의약품임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제약사의 자진회수를 결정하면서 직접적인 재처방 및 회수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 문제”라며 “상품명 처방 등 각종 사유로 인해 복용 환자들이 관련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