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918
상태바
문재인 정부 D+918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11.1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 “K-뷰티 육성 방안 적극 검토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K-뷰티 산업의 육성을 바이오산업 혁신방안 마련 시 적극 검토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홍남기 부총리로부터 주요 경제현안에 대해 정례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로부터 최근 경제상황에 대한 대응, 2020년 경제정책방향 추진계획, 혁신성장 추진성과 및 향후 계획 등을 보고받았다.

홍 부총리는 경제상황과 관련해 “연말까지 예산의 이·불용 최소화, 공공기관 투자 집행강화, 민간기업 투자 애로해소 등으로 경제활력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보고했다. 특히, 지자체의 반복적 이·불용 발생 사업 등에 대해서는 내년에 원점에서 존폐를 점검하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혁신성장 추진성과 및 향후 계획을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우선 제2벤처붐 가시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소재·부품·장비 핵심 전략품목 조기공급 안정화, R&D 투자 확대, 혁신인재 양성,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에 성과를 보고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 홍 부총리는 “향후 혁신성장의 가속화를 위해 모든 산업과 융·복합이 가능한 DNA(Data·Network(5G)·AI)와 핵심 신산업인 BIG3(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첨단기술 개발과 기업의 투자 확대를 중점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특히, 바이오의 경우 우리 경제의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범부처 차원의 ‘바이오산업 혁신 TF’를 통해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와 창업, 규제혁신 등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고 “화장품 시장도 바이오산업의 중요한 축인 만큼 K-뷰티 산업의 육성을 바이오산업 혁신방안 마련 시 적극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에게 “한국 경제에 대한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 경제상황과 미래에 대한 전망 등을 자세히 설명할 것을 당부했다.

또 한일 수출규제, 혁신성장 등 각 부처 간 협업을 높이 평가하며 “앞으로도 각 부처 장관들이 중심이 되어 원팀으로서의 협력 시스템이 지속·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