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올해 3분기 당기순익 전년比 35% 급감
상태바
삼성화재, 올해 3분기 당기순익 전년比 35% 급감
3분기 원수보험료 14조1109억원, 당기순익 5859억원
영국 캐노피우스 지분 투자, 디지털손보사 설립 계획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1.14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삼성화재가 올해 3분기 당기 순익이 전년 대비 35% 이상 감소했다.

14일 삼성화재는 기업 설명회를 통해 올해 3분기 주요 경영 실적을 발표하며 3분기 누계 당기순이익은 5859억원으로 전년 대비 35.1% 감소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작년 5월 관계사 주식 처분 기저효과 제외 시 세전이익은 24.2%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분기 원수보험료는 전년 동기보다 3.0% 성장한 14조1109억원을 기록했다. 보험 종목별로는 자동차보험 7.6%, 장기보험 1.1%, 일반보험 4.6% 등 모든 사업부문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전년보다 2.1%포인트 상승한 104.9%를 기록했다. 이는 원가 인상에 따른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과 일반보험 일회성 손실, 장기보험 매출 확대에 따라 선집행된 사업비 증가 등으로 인한 것이다.

9월말 기준 자산은 84조 5747억원, 지급여력(RBC) 비율은 362%로 손보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보유고객의 경우, 11월 중으로 전체 보험업계를 통틀어 최초로 천만명을 돌파할 예정이다.

이날 삼성화재는 장기적인 미래준비 전략을 함께 발표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앞으로의 장기보험 시장은 신계약 경쟁보다 내실 위주의 경영 패턴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업계 선도사로서 불합리하고 무리한 시장 경쟁은 지양하고, 견실 기조를 바탕으로 장기보험 시장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삼성화재는 영국 로이즈 캐노피우스사에 대한 지분투자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캐노피우스사의 주요 주주로서 이사회 참여를 통해 선진 보험사의 운영 역량을 직접 체득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전략적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카카오페이 및 카카오와 함께 설립 추진 중인 디지털손보사의 경우 현재 예비인가 신청을 준비 중이다. 카카오페이가 경영권을 보유하고 카카오 및 삼성화재는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할 계획이다.

향후 해당 신설법인은 카카오 플랫폼과 삼성화재의 67년 경영 노하우를 접목시켜 1등과 1등의 만남을 통해 세상에 없는 새로운 보험, 생활 속에 녹아있는 보험, 젊은 세대를 아우르는 새로운 보험시장을 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현재 삼성화재는 100년 기업으로서의 미래를 준비하는 중"이라며 "앞으로도 삼성화재는 담대한 도전과 과감한 실행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미래를 제공하는 회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