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급여 압류 방지하는 ‘우체국희망지킴이통장’ 15일 출시
상태바
산재급여 압류 방지하는 ‘우체국희망지킴이통장’ 15일 출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1.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산업재해 근로자의 보험급여 압류방지 전용통장인 ‘우체국희망지킴이통장’을 15일 출시한다.

14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우체국 희망지킴이통장에 가입하면 근로복지공단에서 지급하는 산업재해보험급여가 압류되지 않아 산업재해를 당한 근로자의 보험급여 수급권이 보호되고 가족들의 경제생활도 안정된다.

산업재해보험급여 수급권자는 1인 1계좌로 가입할 수 있다. 연0.1% 기본이율에 평균잔액에 따라 최고 연0.2%p 추가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전자금융 타행이체 수수료 △우체국 자동화기기 영업시간 외 출금 수수료 △우체국 자동화기기 타행이체 수수료(월10회) △통장 또는 인감분실로 인한 통장재발행 수수료 면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통장을 개설 하려면 신분증과 도장을 가지고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면 된다. 우체국에서 발급받은 통장은 근로복지공단에 산업재해보험급여 수령계좌로 신고하면 된다.

신대섭 우정사업본부 예금사업단장은 “우체국금융은 국영금융으로서 공적역할 수행에 앞장서고 있다”며 “다양한 사람들에게 금융기회를 제공하는 우체국 금융이 우체국 희망지킴이통장을 통해서 포용금융으로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체국 희망지킴이통장’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국 우체국, 우체국예금 고객센터, 우체국예금보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