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바이오-유럽 2019’ 참가
상태바
압타바이오, ‘바이오-유럽 2019’ 참가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1.1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압타바이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바이오 제약 포럼 ‘바이오-유럽 2019(BIO-Europe)’에 참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25회를 맞은 바이오-유럽은 전 세계 60개국의 약 4,300여 명의 산업관계자가 참가해 기업 프리젠테이션 및 1대 1 파트너링을 통해 최신 바이오 기술과 제품, 서비스를 선보이는 유럽 최대 규모의 바이오 포럼이다.

압타바이오는 현지 기준으로 12일 진행된 회사 프리젠테이션 섹션에서 당뇨병 분야 전문 회사로서 유일하게 발표를 진행했다. 해당 섹션은 사전 지원한 회사 중 차별화된 기술을 가진 일부 회사들만 선정돼 발표 기회를 얻으며, 항암 분야에서는 전 세계 20여 개의 회사가 선정된 반면에 당뇨 분야에서는 압타바이오가 유일했다.

이날 발표에서 압타바이오는 회사의 전반적인 소개와 함께 핵심플랫폼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과 ’압타(Apta)-DC 플랫폼’ 기술을 소개했다. 특히 당뇨합병증 치료제 기반 기술인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의 신규 파이프라인 ‘면역항암제(APX-250)’를 현장에서 처음 공개하여 산업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끌어냈다.

이수진 압타바이오 대표이사는 “플랫폼 기술의 가장 큰 장점은 빠른 확장성에 있다며, 우리 회사는 올해에만 압타-DC에서 1개, 녹스 저해제에서 2개 총 3개의 파이프라인 확장을 이뤄냈고 앞으로의 확장성도 무궁무진한 상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