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보도 알 수 없는 경영참여형 사모펀드…키스톤PE 추적하니
상태바
족보도 알 수 없는 경영참여형 사모펀드…키스톤PE 추적하니
대우조선 계열사 처리 전담역…경영참여형 공시의무 없어
조국펀드 운용사 코링크PE도 유사…금융감독 '사각지대'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1.1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수사관들이 지난 2016년 6월 서울 다동 대우조선해양 본사를 압수수색한 뒤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수사관들이 지난 2016년 6월 서울 중구 다동 대우조선해양 본사를 압수수색한 뒤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조국 낙마 사태'를 촉발시킨 경영참여형사모펀드(PEF)에 대한 제도 개선 요구가 빗발치지만, 어둠에 가려진 순환출자로 비리의 온상이 된 기존의 펀드는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3일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금명간 소환 카드를 검토 중인 가운데, 금융투자업계에선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면서도 보험·증권 상품에 적용되는 기본적인 공시 의무조차 없는 경영참여형PEF가 도마에 올랐다.

조국펀드 자산운용사인 코링크PE(프라이빗에쿼티)가 시장에 내놓은 경영참여형PEF 블루코어밸류업제1호가 도화선이다. 지금까지 경영참여형PEF는 판매채널을 통하지 않고도 투자가 가능해 특수 관계자가 아닌 일반투자자는 내부 거래 상황을 알 수 없는 구조였다.   

금융당국도 눈 뜨고 당한 것은 마찬가지였다. 일반적 사모펀드는 증권사·은행 내부의 상품심의위원회를 거쳐 판매된다. 그러나 경영참여형PEF는 예외로 적용돼 판매채널과 운용사간의 관계를 규정하는 투자신탁약관조차 없어 '블라인드 펀드'로 가려진채 편법적 자산 증식에 이용될 우려가 크다.
 
더 큰 문제는 조국 펀드뿐만 아니라 모든 경영참여형PEF가 감독 사각지대에 있다는 점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블루코어밸류업제1호와 관련해서 어떤 자료도 보고된 것이 없다"며 "지금까지 내부 규정이 없어 조사는 해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최근 "사모펀드가 사모펀드답지 않게 팔린 게 문제"라면서 제도 보완을 예고했다. 그럼에도 "기존의 펀드는 과연 투명하게 운영됐겠느냐"는 의구심이 더욱 커지는 이유다.

본지는 우리은행과 수출입은행장 등을 엮임한 이덕훈씨가 외부에서 설립한 경영참여형PEF의 투자 흔적을 추적해봤다. 

우선 키스톤PE는 지난 2012년 이덕훈씨가 서강대학교 경제대학원 초빙교수로 있을 때 설립한 경영참여형PEF다. 이 씨가 국책은행장 재임시절 대우조선 자산 인수에도 관여해 관제 펀드가 아니냐는 이목을 끌기도 했다.

지난 2017년 9월 대우조선해양 산하 급식업체인 '웰리브'를 베이사이드PE가 650억원 규모로 인수한 것도 이 전 행장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16년에도 대우조선 설계 분야 자회사인 '디섹'을 인수해 대우조선 부실자산 처리 전문으로 회자되기도 했다.

또 2017년 6월에도 키스톤PE는 대우조선 계열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을 인수했다. 당시 인수 방식은 키스톤이 구주 인수대금 45억5000만원을 지급하고 유상증자 기반 신주 발행을 통한 125억원을 더하는 것이었다. 

키스톤은 일단 45억50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은 선납부하면서 대우조선해양건설 지분을 100% 확보했다. 이후 유상증자 과정에서 JR파트너스로부터 75억원 유치했다. 추가적인 50억원은 '인터불스(현 스타모빌리티)'에서 차입해 조달했다. 

키스톤PE와 직접적인 거래 관계는 없지만 인터불스는 최근 '조범동 녹취록'에도 등장하는 회사다. 전자제품 인쇄회로기판 제조업체로 알려진 이 회사의 대주주는 상상인그룹이이다. 상상인그룹 계열사인 상상인저축은행은 조국펀드에 대규모 대출을 시행한 곳으로 전일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지기도 했다. 

상상인저축은행은 코링크PE에 20억원, 코링크PE가 투자한 2차 전지회사 WFM에 200억원의 거액을 대출한 은행이다. 

대우조선 계열사를 연거푸 사들인 키스톤PE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지난 2017년 12월엔 특수목적법인(SPC) DSC 밸류하이 1호를 만들고, 여기 대우조선해양 구주(45억5000만원)를 넘겼다. 이 SPC에서 50% 지분을 확보한 회사가 유사기독교단체 JMS 계열의 닥터핏이다. 닥터핏은 다시 2018년 3월 인터불스에 DSC 밸류하이 지분 39.6%를 매각했다.

재계 한 관계자는 "매각 자산을 사라고 돈을 빌려준 저축은행이 또다시 그 잔여분을 사들인 셈"이라며 "경영참여형PE는 공시 의무가 없을뿐만 아니라 모든 거래가 베일에 쌓여 있어 검찰의 수사가 아니고선 거래의 합법성을 확인하기 어렵다.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