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후’ 中 광군제 1시간만에 1억위안 돌파 84개 브랜드 합류
상태바
LG생활건강 ‘후’ 中 광군제 1시간만에 1억위안 돌파 84개 브랜드 합류
후 천기단 화현 25만개 판매, 숨은 광군제 첫 1억위안 클럽 가입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1.12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몰 솽스이 '히스토리 오브 후' 기획전 이미지 [사진=티몰]
티몰 솽스이 '히스토리 오브 후' 기획전 이미지 [사진=티몰]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후가 중국 광군제가 시작된 11일 0시 이후 1시간 만에 1억위안(166억원)을 돌파한 84개 브랜드에 합류했다. 한국 브랜드 가운데는 삼성전자와 휠라(중국 안타스포츠가 파트너) 3곳뿐이다.

LG생활건강은 올해 광군제 쇼핑축제에서 이날 하루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등 5개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매출이 전년대비 187% 신장했다고 12일 밝혔다.

후는 전년동기 대비 208% 신장했다.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매출 순위에서 전년 대비 4단계 상승해 에스티로더, 랑콤, SK-II에 이어 4위에 올라섰다.

또 후 인기 제품인 ‘천기단 화현’ 세트는 지난해보다 298% 증가한 25만2000세트를 판매하는 기록을 세우며 기초 스킨케어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숨은 전년 대비 매출이 120% 가량 신장하며 광군제 1억위안 매출 브랜드 풀에 처음으로 들어갔다. 인기 제품인 ‘워터풀 세트’는 지난해 판매량보다 190% 늘어난 8만5000세트가 판매됐다.

이밖에 오휘 837%, 빌리프 78%, VDL 66% 등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매출이 전년 대비 높은 성장을 보였다.

더마코스메틱 브랜드인 CNP도 주요 제품인 ‘안티포어 블랙헤드 클리어 키트’가 초대형 KOL(Key Opinion Leader)인 ‘웨이야’의 성공적인 방송 실적에 힘입어 많은 인기를 얻으며 브랜드 매출이 전년대비 493% 증가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큰 신장을 보이며 성공리에 광군제 판매를 마쳤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