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은찬 휠라코리아 신발 수석전문위원, 제33회 섬유의 날 국무총리 표창
상태바
공은찬 휠라코리아 신발 수석전문위원, 제33회 섬유의 날 국무총리 표창
40여 년간 신발 연구개발에 매진… 신발 중창 표준 ‘파일론의 CMP 공법’ 개발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1.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은찬 휠라코리아 수석전문의원 [사진=휠라코리아]
공은찬 휠라코리아 수석전문의원 [사진=휠라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공은찬 휠라코리아 신발 수석전문위원이 11일 ‘제33회 섬유의 날 기념식’에서 연구개발 부문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12일 휠라코리아에 따르면 공은찬 수석전문위원은 휠라 신발 R&D(연구&개발)센터인 휠라랩 소속으로 약 40년 동안 신발산업에 종사해 온 업계를 대표하는 신발 전문가다. 이번 수상은 획기적 신발 제작 공법 및 신발 제품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중창과 밑창 등의 소재 개발을 필두로 신발패션산업 분야 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은 것.

공 수석은 지난 1999년 태광실업(당시 나이키 ODM 업체) 근무 당시 신발 중창 표준이라 불리는 파일론(Phylon) 공정 개선에 참여했다. CMP(Compression Molded Phylon)라는 파일론 제작 공법을 개발해 생산 공정에서 발생했던 산업 폐기물을 약 53%에서 3%대로 낮추고 생산 속도도 크게 개선하는데 기여했다. 이 공법은 당시 획기적으로 여겨졌을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도 전 세계에서 출시 중인 파일론 제작 공법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제 33회 섬유의날 기념식 [사진=휠라코리아]
제 33회 섬유의날 기념식. 왼쪽에서 두번 째가 공은찬 휠라코리아 수석전문의원 [사진=휠라코리아]

이후 공 수석은 2015년 휠라코리아에 입사, 휠라랩에서 신발 연구개발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 캐나다 캘거리 대학교, 한국체육대학교와 협업해 11가지 신규 중창과 4가지 신발 밑창을 개발해 다양한 신발 제품에 적용했다.

특히 ‘에너자이즈드 라이트 알파’ 중창’을 개발해 기존 제품 대비 현저하게 가볍고 안정적인 신발 구현을 가능하게 했으며 ‘에너자이즈드 테니스 밑창’을 개발해 테니스화의 안정성과 내구성을 강화했다. 실제 이 테니스화를 신고 휠라가 후원하는 애슐리 바티와 티메아 바보스 선수가 각각 2019 프랑스 오픈 여자 단·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우수한 기술력을 세계 대회를 통해 입증하기도 했다.

공은찬 수석위원은 “이렇게 귀한 상을 받게 되어 매우 영광이며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부터 우리 소비자들에게 이르기까지 보다 안정적이고 편안한 신발을 제공하는 데 일조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휠라는 지난 2013년 신발 메카인 부산에 휠라랩을 설립하고 본사 및 지난 2009년 중국 진장에 세운 글로벌 소싱센터와 연계해 신발 부문에 대한 연구개발을 지속해 오고 있다. 대표작으로 △전세계 1000만족 이상 팔린 어글리슈즈 △테니스화 엑실러스 에너자이즈드 △색감과 가벼움을 내세운 휠라 RGB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