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3분기 백화점·면세점 실적 호조에 ‘방긋’…최대 매출 달성
상태바
신세계, 3분기 백화점·면세점 실적 호조에 ‘방긋’…최대 매출 달성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11.1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신세계백화점]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신세계는 12일 올 3분기 잠정 실적을 공개하면서 백화점과 면세점 사업에 힘입어 수익성 개선을 이뤄냈다고 이날 밝혔다.

신세계는 3분기 연결 기준 총 매출액이 1조6027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7.3% 올랐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9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6% 치솟았다. 신세계는 백화점과 면세점 매출 호조와 함께 센트럴시티 메리어트 호텔의 영업정상화가 매출과 수익성 부분에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인천점 철수 이슈로 매출 부진이 예상됐지만, 영업이익이 증가하면서 내실 성장을 시현했다. 신세계백화점 3분기 영업이익은 50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9% 올랐다. 영업이익 증가세에는 명품 부문 매출이 33% 성장하는 등 내실 성장 견인차 역할을 담당했다. 

반면 전체 매출액은 같은 기간 10.9% 하락한 3851억원을 기록해 후퇴했지만, 강남·센텀·본점 등 대형점포들의 외형성장세가 지속되면서 기존점 매출이 4.6% 증가했다.

신세계 면세점 사업을 담당하는 신세계디에프는 3분기 매출액이 786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5.8% 크게 올랐다. 영업이익도 명동과 강남 등 시내점의 매출 고성장 효과를 보며 지난해 동기 기록한 적자를 벗어난 107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 인터내셔날은 같은 기간 3599억원 매출액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5.4%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3분기 전년 동기보다 75억원 오른 190억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