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임기 절반 지역행보에 ‘올인’…경제·균형발전·자치분권에 ‘방점’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임기 절반 지역행보에 ‘올인’…경제·균형발전·자치분권에 ‘방점’
지역주도 균형발전·찾아가는 경제·혁신성장과 미래먹거리·국민의 아픔 위로
2.6일에 한 번꼴 지역 현장 행보…349회 지역‧현장 방문, 59,841km 이동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11.1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전반기 중 2.6일 꼴로 지역현장 행보를 통해 저성장기조와 주력산업의 위기 상황에 직면하고 있는 지역에 새로운 발전의 기회를 제공해 ‘경제 대통령’의 모습을 각인시키는가 하면, 시도지사 간담회 등 지자체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의 가치와 정책실천 의지를 높이고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현장에서 구체화했다. 특히 국정목표인 ‘국민이 주인인 정부’,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실천을 위해 국민에게 가까이 가는 체감도 높은 복지‧교육‧안전‧환경‧평화 등 정책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의 임기 전반기 지역 현장방문은 △지역주도 균형발전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과 미래먹거리 △국민의 아픔 위로 등 4가지로 요약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7일 오전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 경제와 미래 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7일 오전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 경제와 미래 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지역주도 균형발전= 지자체 스스로가 지역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방이 중심이 돼 지역주도의 발전 전략을 마련하는 현장 행보이다.

2018년 10월부터 진행된 전국경제투어는 총 11회로, △지자체에서 발전비전과 전략 발표 △지역경제인 목소리청취 △지역경제현장방문 등 지역이 중심이 돼 자립적인 발전을 위한 모멘텀을 확보했다.

문 대통령의 지역주도 균형발전을 위한 행보에는 △지자체에서 발전비전과 전략 발표, △지역경제인 목소리청취, △지역경제현장방문 등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전국경제투어를 통해, 광역 지자체는 지자체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비전을 지역 주도로 마련해 시행하게 됐고, 중앙부처도 관련 국가정책을 마련하여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의 활력 회복에 기여했다.

이를 계기로 울산은 글로벌 에너지 허브도시 육성전략을,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국을 순회한 경제투어 계기에 각 시도별 숙원사업을 해결함으로써 균형발전 의지를 확고히 했으며, 균형발전프로젝트(23개, 24.1조원)로 구체화됐다.

◇찾아가는 경제=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기업의 투자가 있는 곳,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현장을 찾아가 기업을 격려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6월 21일 일자리위원회에 참석,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역할을 하면 업어주겠다”라고까지 강조했다.

지역형 창출로는 △대우 조선해양 옥포 조선소(2018년 1월 3일 거제)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2018년 1월 12일 영종도) △한화큐셀 진천공장 방문(2018년 2월 1일) △SK 하이닉스 청주공장 준공식(2018년 10월 4일) △효성의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 하림 방문(2019년 8월 20일) △삼성디스플레의 신규 투자 협약식(2019년 10월 10일)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2019년 1월 31일)과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 협약식(2019년 7월 25일)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2019년 10월 24일) 등은 지역형 일자리 창출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문재인 대통령이 1월 31일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식에 참석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월 31일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식에 참석했다. [사진=청와대]

◇혁신성장과 미래먹거리= 대한민국의 더 큰 도약과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미래먹거리에 대한 국가적 전략과 비전을 제시했다.

4차 산업혁명위원회 출범과 1차 회의(2017년 10월 11일)을 시작으로 △제2벤처붐 확산전략(2019년 3월 6일) △세계 최초 5G 상용화 행사(2019년 4월 8일)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2019년 4워 30일)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선포식(2019년 6월 19일)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선포식(2019년 10월 15일) 등이 연쇄적으로 개최기도 했다.

아울러, 의료기기 규제혁신, 규제자유특구 발표,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혁신금융 비전 선포 등 우리 산업 전 분야에서 새로운 도전과 혁신이 지속될 수 있도록 규제혁신을 국가적 아젠다로 추진했다.

대표적으로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2018년 5월 17일) △의료기기 규제혁신 현장 방문(2018년 7월 19일)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방문(2018년 8월 7일) △데이터 경제 활성화 규제 혁신(2018년 8월 31일)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2019년 3월 21일) △7대 규제자유특구 발표(2019년 7월 24일) 등을 꼽을 수 있다.

◇국민의 아픔 위로= 국민의 아픔을 위로할 수 있는 곳, 국민의 안전을 위한 현장 방문에 특별히 심혈을 기울였다.

서해안 유류피해 극복 10주년 행사(2017년 9월 15일)을 비롯해 △포항지진 피해 현장방문(2017년 11월 24일) △제천 화재 현장(2017년 12월 22일)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병문안(2018년 1월 4일) △밀양 화재 현장 방문(2018년 1월 27일) △강원도 산불 피해 현장(2019년 4월 15일) 등은 국민의 아픔을 위로하기 위한 행보들이다.

또 문 대통령은 △건강보험 보장강화(문재인 케어) 관련 현장방문(2017년 8월 9일) △칠성 시장 상인들의 목소리 청취(2019년 3월 22일) △경북 경주 모내기 현장 방문(2019년 5월 24일) 등 땀 흘려 일하는 국민이 있는 곳,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장소를 찾아 현장으로 향했다.

아울러 그간 근·현대사에 외면됐던 역사적 사건 관련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현장 행보도 병행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4대 민주화 항쟁의 하나로 기념하기 위해 올 들어 첫 국가 기념일로 지정된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직접 참석하기도 했다. (2019년 10월 16일 경남대학교)

이 밖에도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2017년 6월 10일), 2.28 민주 운동 기념식(2018년 2월 28일),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2018년 4월 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2018년 8월 14일) 등의 자리를 빛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