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집중하는 화웨이·샤오미…5G 최초 상용화·美 무역 제재 영향
상태바
韓 집중하는 화웨이·샤오미…5G 최초 상용화·美 무역 제재 영향
美 부품 수급 막힌 화웨이에 한국 기업 ‘귀하신 몸’…삼성전자와 협업하는 샤오미, 가성비 앞세워 소비자 공략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1.1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스마트폰 기업들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으로 보폭을 넓히는 가운데 화웨이와 샤오미 등 중국 전자 기업들이 한국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전 세계 시장규모로 보면 작은 수준이지만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ICT 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과 기술력을 감안해 글로벌 기업들이 테스트베드로 삼는 것으로 보인다. 

유안타증권은 12일 리서치센터 주최로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 리더스홀에서 화웨이를 초청해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멍샤오윈 화웨이 한국 대표와 화웨이 5G 마케팅 담당자가 참석해 회사 소개와 글로벌 5G 시장 동향, 화웨이 5G 비즈니스에 대한 정보 등을 발표했다. 화웨이가 국내 기관투자가들을 상대로 투자설명회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안타증권 관계자는 “화웨이는 연간 반도체 등 한국 제품 구매 규모가 12조원을 넘을 정도로 국내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 하지만 시장에서 화웨이에 대한 정보가 제한적으로 유통돼 국내 파트너사뿐 아니라 투자자들의 현지 정보 수요가 커져 이번 설명회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가 이어지면서 부품을 수급하는데 한국이 매우 중요한 시장이 됐다. 이 때문에 한국 부품 기업들과 투자자들을 사로잡기 위한 활동을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화웨이는 올해 5월 미·중 무역갈등이 격해졌을 당시 현지 임원들이 한국의 부품 기업들을 직접 방문해 부품 공급이 중단되지 않도록 요청하기도 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한국 기업들에게 화웨이와 거래를 제한하는데 동참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당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화웨이로부터 요청을 받았지만 어떤 답변도 내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계기로 국가적으로 5G에 대한 관심이 높은 점 또한 화웨이에게는 매력적인 요소다. 국내 이동통신사 가운데서는 LG유플러스만이 화웨이의 통신장비를 적용한 가운데 5G 기지국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화웨이에게는 여전히 매력적인 시장이다. 

화웨이는 부품과 장비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디바이스 보급에도 집중하고 있다. 중국 제품은 백도어와 보안 논란 때문에 일반 소비자들은 쉽게 이용을 꺼리고 있지만 국내 시장에서 이미지 개선을 위해 조심스럽게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화웨이는 올해 자급제 LTE 태블릿 미디어패드 M5를 출시한데 이어 최근에는 스마트워치인 화웨이 워치 GT2 2종과 화웨이 밴드4를 국내 출시했다. 이밖에 그동안 KT와 LG유플러스 등 이통사를 통해 스마트폰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8월 샤오미가 미밴드4 국내 출시와 함께 한국 시장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은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있는 스티븐 왕 동아시아 총괄매니저. 

화웨이보다 미국의 무역제재에서 자유로운 샤오미는 삼성전자와 협업해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내놓는데 주력하고 있다.

샤오미는 삼성전자가 8월 개발한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를 탑재한 컨셉폰 미믹스 알파를 9월 공개했다. 미믹스 알파는 4면이 디스플레이로 이뤄져 있고 1억800만 화소 카메라와 20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탑재했다. 

샤오미는 컨셉폰인 미믹스 알파 외에 14일 발표 예정인 미노트10에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를 장착할 예정이다. 미노트10은 후면에 5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제품으로 한국 출시가 이뤄질 경우 한국 첫 펜타(5개) 카메라 스마트폰이 될 수 있다. 

샤오미는 삼성전자와 부품 협력 외에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제품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특유의 강점인 가성비를 앞세워 국내 젊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는 전략이다. 

샤오미는 올해 미(Mi)9과 레드미 노트7 등 다채로운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특히 Mi9은 샤오미가 한국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하는 플래그십 폰으로 샤오미가 국내 시장에 얼마나 집중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대목이다. 

전자업계에서는 플래그십 폰이 출시된 만큼 앞으로 샤오미의 5G 스마트폰도 국내에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버지니아 쉬 샤오미 글로벌커뮤니케이션 매니저는 “한국에서 언제 5G폰을 출시할지 정확한 계획은 아직 세워진게 없다. 샤오미는 지역 네트워크 환경 등 시장 별로 여러 측면을 고려해 5G 출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샤오미의 스마트폰 국내 총판을 담당하는 지모비코리아 측은 “샤오미의 모든 스마트폰을 국내에 들여오는 것이 목표다”며 “성과를 거둘지 가능성이 잘 맞아떨어진다면 다른 제품도 국내에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샤오미는 스마트폰 외에 스마트밴드인 미밴드4와 공기청정기 미에어3, 캐리어 가방 메탈 캐리온 러기지 등을 출시했다. 

스티븐 왕 동아시아 총괄매니저는 “한국 시장에 대해 연구하고 조사해 시장에 특화된 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한국어 지원과 인증을 획득하고 시장에 필요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AS와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을 확대할 계획이다. 다양한 방법으로 공식 제품을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