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경북도, 국비확보 전쟁 “진짜 전투는 지금부터다”
상태바
[취재수첩]경북도, 국비확보 전쟁 “진짜 전투는 지금부터다”
정부안에 작년보다 9천억원 더 담아내
자유한국당 예결소위, 지역별 '예산지킴이'로 나서
  • 남동락 기자
  • 승인 2019.11.1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지역의 국회의원들과 도청간부들이 국비TF팀 사무실인 김석기 의원실에서 손을 모으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경북도]
이철우(가운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도청간부들과 국비확보TF팀 관계자들이 김석기 의원실에서 화이팅을 외치기 위해 손을 모으고 있다[사진=경북도]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양치할 시간도 없었습니다” 국비 확보를 위해 정부부처 일선에서 뛰는 경북도 국비TF팀 한 관계자의 고백이다.

경북도청 서울본부(본부장 김외철)에서 만난 이 관계자는 국비 확보를 위해 보름동안 서울에 상주하다가 지난 주말 국회로 넘어가는 정부안이 확정되고서야 “고향에 잠시 다녀와도 되겠느냐”며 상관의 눈치를 살폈다.

이번에 확정돼 국회로 넘겨진 정부안에서 경북도가 확보한 국비는 4조 1413억원이다. 작년도 정부안(3조 2202억원)보다 무려 9천억원 가량 더 늘어난 수치다. 물론 내년도 예산이 슈퍼 예산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상당히 선방한 수치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이 같은 정부안에 국비를 담기까지 경북도 관계자들은 부지런히 발품을 팔았다.

누구보다도 국비 전쟁의 총사령관인 이철우 도지사는 정부 부처를 비롯해 국회와 여야를 넘나드는 행보를 통해 일선에서 직접 뛰었다. 정부안이 확정되기 직전까지도 청와대 정책실장 등 핵심 인사들과 접촉하면서 국비 확보를 위해 스킨십을 가졌다.

도지사를 밀착해서 수행, 보좌하는 관계자들의 전언에 따르면 “3선 의원과 국회 정보위원장 출신의 관록이 묻어 나온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말하고 “특히 재정의 흐름을 꿰뚫고 있어서 예산의 길목을 지키는 전략과 신규 발굴사업 독려가 먹혀들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장호 도 기획조정실장도 중앙부처 출신답게 카리스마 있는 기획력으로 국비팀을 이끈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에 기재부 출신의 권오열 재정실장, 박재구 예산담당관, 마용재 재정협력관, 그리고 이상현 국비예산팀장도 서울에 상주하면서 뚜렷한 지방의 논리로 무장해 중앙부처를 설득해 나갔다.

여기에 경북도청 김외철 서울본부장도 국회와 중앙부처의 폭넓고 다양한 인맥을 활용해 접촉면을 늘리면서 지원활동을 펼쳤다.

또 본청의 이달희 정무실장, 박수형 기획특보 등 각 분야의 다른 특보들도 민선7기 중점예산을 챙기면서 해당 사업의 기획과 신사업 발굴, 검토를 통해 힘을 보탰다.

국비확보팀의 한 관계자는 “국비 확보는 철저한 논리와 사업의 필요성이 관건”이라고 밝히고 “세간에 알려진 것처럼 정치색은 철저히 배제하고 정부시책에 부응하면서도 신규 발굴사업에 매진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경북도 국비TF팀에 사무실을 내 준 김석기 의원과 보좌진들도 마치 도청 공무원인 양 각종 편의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안이 국회로 넘어 간 지금, 진짜 국비 전쟁은 지금부터다. 예결위 활동시한인 11월 29일까지 잠시라도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된다.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국회와 예결위 상황에 긴박하게 대처해야 한다. 본청과 긴밀하게 소통하는 가운데 필요하면 다시 이철우 도지사까지 나서서 '꼭' 지켜야 될 예산은 방어에 나서게 된다.

경북도는 작년도 국회 처리과정에서 무려 4685억원을 증액해 냈다. 금년도는 정부안에서 이미 많이 늘어난 탓에 국회증액이 쉽지 않다고 말하면서도 내심 작년 수준에 근접하는 수치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지난 주말 국회 예결소위 위원들을 선임했다. 이들 소위 위원들은 각 상임위별, 지역별로 담당을 정하고 예산심사와 함께 국비 확보 전략에 나설 예정이다.

면면을 살펴보면 예결위원장인 김재원 의원은 경북 전체와 함께 정보와 여성, 이종배 의원은 대전, 충북, 충남을 담당하면서 산자중기, 교육, 농해수를 정용기 의원은 당 중점예산을 챙기면서 강원도와 함께 과기정통, 외통, 국방을 담당한다.

또 이현재 의원은 서울, 인천, 경기를 박완수 의원은 부산,울산,경남을 맡으면서 행안, 보복, 환노위를 경북 김천 출신 송언석 의원은 대구, 광주, 전북, 전남, 제주와 함께 운영, 기재, 정무위 예산을 살피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