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10년 투병…파리서 요양 중
상태바
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10년 투병…파리서 요양 중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1.1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 윤정희씨가 한 공연장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피아니스트 백건우(73)의 아내인 배우 윤정희(75)가 10년째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백건우의 국내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증상이 10년쯤 전에 시작됐다"고 10일 확인했다.

윤정희는 지난 5월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요양 중이다. 이들 부부의 딸인 바이올리니스트 백진희(42)가 어머니를 돌보고 있다.

윤정희는 1960년대 문희, 남정임과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로 통했던 톱배우다. 320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건반 위의 구도자'로 통하는 백건우와 1976년 파리에서 결혼, 영화·클래식계는 물론 대한민국이 떠들썩했다. 소박한 부부의 품성에 따라 결혼식은 이응로 화백 집에서 조촐하게 치러졌다.

두 부부는 공연, 기자간담회 등 공식 석상에 항상 함께 했다. 백건우는 12월 7일과 11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각각 '백건우와 야상곡'과 '백건우의 쇼팽'이라는 타이틀로 공연한다.

클래식음악 관계자는 "백건우가 파리에서 요양 중인 윤정희를 생각하며 허전해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그녀와 팬을 위해 공연 준비에 몰두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